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지난 2월 8일 금강산과 개성지구관광재개를 위한 북남실무접촉이 있었다.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해 마련된 실무접촉에서 우리측은 그사이 남측당국이 요구해온 《금강산관광객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신변안전보장》문제에 대해 충분한 대답과 담보를 주고 3월 1일부터 개성지구관광을, 4월 1일부터 금강산관광을 재개하는것을 내용으로 하는 합의서초안을 제시하였다.

이것은 세계적인 명승지를 보고싶어하는 남녘동포들의 관광길을 하루빨리 다시 열어주고 북남관계개선의 새 국면을 마련하기 위한 우리의 적극적이며 성의있는 립장을 그대로 보여준것으로서 남조선인민들과 내외의 커다란 지지, 공감을 받았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실무접촉에 나온 남측은 우리의 해명과 담보에 애당초 귀를 기울이려 하지 않고 무턱대고 그 무슨 《3대조건》이라는것을 계속 외워대면서 그것이 해결되지 않으면 마주앉을 필요도 없다고 생떼를 썼다.

뿐만아니라 북남대화력사에 일찌기 볼수 없는 《묵념》이요 뭐요 하는 해괴한 추태까지 부리면서 다음번 접촉날자를 정하는것마저 회피함으로써 접촉을 결렬의 위기에 몰아넣었다.

한편 남조선《통일부》를 비롯한 당국관계자들은 그 무슨 《3대조건》이 해결되지 않는 한 관광재개가 어렵다느니, 더이상 회담하는 의미가 없다느니 뭐니 하고 떠들면서 관광이 다시 이어지는것을 가로막으려는 속심을 로골적으로 드러내고있다.

남조선당국이 떠드는 《금강산관광객사건》이란 남측관광객이 규정을 어기고 우리 군사통제구역안에 불법침입하였다가 일어난 불상사로서 우리는 그에 대해 이미 여러차례에 걸쳐 구체적으로 해명하고 사건발생즉시 남측관계자들과 함께 공동현장조사도 하였다.

신변안전과 재발방지문제에 대해 말한다 해도 우리는 지난해 남조선 현대그룹 회장의 평양방문기회에 최고의 수준에서 담보해주었으며 이번에 당국선에서도 거듭 확답을 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3대조건》과 같은 부당한 전제조건을 계속 내들고있는것은 진짜로 관광객신변이 걱정되여서가 아니라 순전히 관광재개를 가로막고 관광사업을 불순한 대결적목적에 악용하기 위한 생트집이라고밖에 달리는 볼수 없다.

지금 남조선당국은 반공화국핵소동과 《제재》모략책동에 더욱 악랄하게 매달리면서 금강산, 개성지구관광재개문제를 그 롱락물로 만들려는 흉심을 숨기지 않고있다.

이런 조건에서 남측당국과 백번 마주앉은들 관광재개문제가 타결되지 않을것이라는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우리측이 금강산, 개성지구관광을 위해 당국선에서 담보해줄것은 다해준것만큼 남측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필요도 없게 되였다.

원래 금강산과 개성지구관광은 우리 아태와 현대사이의 계약에 따라 진행된것으로서 남측당국이 끼여들어 감놔라 배놔라 하고 간섭할 하등의 근거가 없다.

반통일보수패당때문에 민족의 명승지를 보고싶어하는 남녘동포들의 관광길이 결코 가로막혀서는 안될것이다.

지금 해내외에서 금강산과 개성지구에 대한 관광요청이 날로 증대되고있는 조건에서 우리는 세계적인 관광명승지들을 언제까지 방치해둘수 없다.

이로부터 우리는 이미 천명한대로 3월부터 개성지구관광, 4월부터는 금강산관광의 문을 열어놓을것이라는것을 엄숙히 천명한다.

금강산과 개성지구관광을 위해 우리측 지역에 들어오는 남녘동포들의 편의와 신변안전은 완벽하게 보장될것이다.

만일 남조선당국이 생트집을 부리며 관광길을 계속 가로막는 경우 우리는 부득불 결단성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수 없게 될것이다.

그 조치에는 남측에 특혜로 주었던 관광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와 계약의 파기, 관광지역내의 남측부동산동결 등의 문제들이 포함될것이다.

이제 남조선동포들의 금강산, 개성지구관광길이 열리는가 못 열리는가 하는것은 남측당국에 달려있다.

관광이 재개되지 못하여 초래될수 있는 모든 후과와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당국이 지게될것이다.

주체99(2010)년 3월 4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