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지금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은 궁여지책에 몰린 저들의 집권을 유지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다.

그 중의 하나가 돈없고 권세없는 근로민중에 대한 탄압이다. 특히 근로민중의 생존권탄압은 역대 통치배들을 능가하고 있다.

지난 해 용산주민들에 대한 참사로 우리 민중의 생존권탄압의 전주곡을 울린 현 정권은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77일 간의 옥쇄파업을 「불법파업」으로 몰아 탄압하였다.

쌍용자동차만이 아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철도노동조합을 비롯해 가는 곳 마다에서 「노조 죽이기」가 자행되고 있다.

이것이 서민정치가 빚어낸 오늘의 이남 현주소이다.

생존권을 짓밟는 것은 결국 우리 천만의 노동자계급을 죽이는 것과 다름이 없다.

생존권탄압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노동자 박 일용)

지금 이 땅의 곳곳에서는 공안정국의 부활을 알리는 조짐들이 연일 나타나 각계를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얼마 전에는 기무사령부가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동당의 한 간부를 사찰하더니 최근에는 국정원이 사회의 저명한 한 인사에 대한 사찰을 감행하여 민중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뿐 아니다. 교사들의 정당 가입 수사라는 명목으로 민주노동당의 서버가 압수 수색 당하고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가 국가보안법의 표적으로 탄압되고 있다.

라디오에서 이런 뉴스를 전해 들을 때마다 군부독재시대를 재현시키고 있는 현 정권에 대한 치솟는 분격을 금할 수가 없다.

민중의 자유와 알 권리마저 무참히 유린하는 인권유린의 왕초집단이 참다운 인권이 보장되는 북을 두고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이다.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집권세력은 누구의 인권에 대해 말하기에 앞서 민중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고 있는데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공안정국으로 정권을 유지해 가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집권세력들의 꼴을 보니 역적무리들이 망할 날도 멀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인텔리 유 세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