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혁명 50돌을 맞으며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는 『4.19정신으로 현 정권을 단죄하자』라는 제하로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먼저 지금으로부터 50년전 국민의 힘으로 이승만 독재「정권」을 거꾸러뜨린 4.19봉기는 민중의 뜻을 무시하고 역사를 거꾸로 돌리려는 통치배들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한 것인가를 극명하게 보여주었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면서 역사는 진보를 바라는 민중의 투쟁에 의해 전진해 왔으며 4.19봉기 역시 민주화와 민생안정, 민족의 자주통일에 대한 국민열망의 분출이었다고 주장하고 현 「정권」하에서 민중이 먹고 살 걱정으로 한숨을 내쉬어야 하고 집회, 시위, 결사의 자유가 억압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성명은 이승만의 뒤를 이어 역사의 심판대에 오른 역대 독재자들과 같이 현 당국이 파멸의 운명에 처할 날이 멀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나서 전국민이 4.19정신을 이어 현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하나로 힘을 합쳐 힘차게 싸워 나가자고 호소하였다.

「한국청년연대」도 성명을 발표하여 「실용」독재정권 심판으로 4.19봉기자들의 염원을 실현할 것을 결의하였다.

성명은 4.19봉기는 이승만을 앞세운 미국의 식민지정책을 뒤흔들어놓았을 뿐 아니라 국민의 뜻을 저버린 자의 말로를 보여준 역사적 사변이었다면서 이 날을 맞으며 자주, 민주, 통일의 함성이 차 넘쳤던 50년전의 그 날을 다시금 되새기게 된다고 밝혔다.

성명은 민심을 기만하고 권력의 자리에 들어 앉은 현 보수집권패당은 민중의 피로 쟁취한 자주, 민주, 통일의 성과물들을 마구 짓밟으며 역사를 거꾸로 되돌리고 있다면서 반 민중, 반 민주, 반 통일은 오늘날 현 「정부」의 대명사로 불리우고 있다고 꼬집었다.

성명은 끝으로 4.19봉기자들의 염원을 실현하자면 이번 「지방자치제선거」를 계기로 독재「정권」을 반드시 심판하고 6. 15공동선언발표 10돌기념행사를 성대히 치르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한편 4.19봉기 50돌에 즈음하여 민주운동단체들은 서울에서 집회를 가지고 파쇼독재「정권」심판투쟁에 나설 것을 선언하였다.

발언자들은 4.19봉기가 있은 때로부터 50년이 지난 오늘 반 민족, 반 통일적인 현 「정권」에 의해 이 땅에는 비상시국이 도래하였다면서 전 국민이 4.19정신으로 또다시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보수집권세력이 제 아무리 언론을 장악하고 공안탄압에 미쳐 날뛰어도 민중의 투쟁으로 이어져 온 역사를 거꾸로 되돌릴 수는 없다고 언명하였다.

참가자들은 한결같이 역사는 국민을 억압하는 독재「정권」의 말로가 어떠한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다가오는 「지방자치제선거」에서 오만한 현 「정권」을 심판하고 민심의 의지를 보여주자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