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범민련탄압책동이 날이 갈 수록 더욱 악랄해지는 것과 관련하여 시민사회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 5월 7일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다음과 같다

1년 전 오늘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실을 비롯한 전국 26곳이 압수수색을 당하고 6명의 관련자들이 연행 구속된 이후, 해를 넘긴 오늘날까지 1년 내내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탄압이 집요하게 계속되고 있다.

지난 해 의장, 사무처장, 선전위원장 3인에게 출소 이틀 뒤 열린 범민련 결성 19주년 기념대회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부산경찰청에서 출두요구서를 보내고 서울까지 올라와 조사소동을 벌이더니, 이번에는 서울경찰청에서 범민련 11차 공동의장단회의와 관련하여 국가보안법 위반을 운운하며 출두요구서를 보내왔다.

이 뿐만이 아니다.

국정원, 정치검찰이 범민련 남측본부 편집국장을 기소하여 현재 재판 중에 있고, 홍제동 보안수사대가 범민련 경인연합 전직 간부였던 현 민주노동당 안산시 부위원장을 뜬금없이 범민련탄압 연장선에 얽어매고 조사했다.

범민련 서울연합 의장에게는 3월 있었던 한미연합 북침전쟁연습 키리졸브-독수리연습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에 참가했다고 출두요구서를 보냈는가 하면, 조직위원장, 편집국장은 작년 5월 7일 범민련탄압규탄 국정원 앞 기자회견에 참가한 것을 두고 1년이 다 지나 조사를 받으라고 출두요구서를 보내왔다.

참으로 집요하고도 치졸하게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태세를 보건데, 구속되었던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과 사무처장, 선전위원장이 초법적 압수수색에 대한 헌법재판소 회부 결정에 의거하여 석방된 것에 대한 보복행위이자, 범민련 남측본부와 각계의 단결된 투쟁을 약화시키려는 행각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범민련 탄압 즉각 중단하라!

이번에 서울경찰청은 범민련 공동의장단회의와 남측본부 중앙위원 총회를 또다시 보안법, 색깔론으로 덧칠해 탄압하려 시도하고 있다.

범민련 공동의장단회의와 남측본부 중앙위원 총회는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되는 회의로서 한해 통일운동의 방향, 과제들을 결정하는 회의이다.

이를 두고 이적행위로 운운한다는 것은 겨레의 통일염원을 짓밟고 민족대단결운동, 3자연대 운동을 기어이 압살하고야 말겠다는 반통일 행각외에 다름 아니다.

공안당국은 범민련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보안법 즉각 폐지하고 공안기구 해체하라!

이 땅에 보안법이 있는 한 민주주의와 인권, 남북의 화해와 단합을 온전히 실현할 수 없다.

나라의 자주와 평화, 통일을 말했다는 이유로 이적단체니, 이적표현물이니 고무 찬양이니 하면서 불온시하고 탄압하는 마당에 무슨 민주주의와 자유가 있으며, 어떻게 남북의 화해와 단합을 온전히 실현할 수 있단 말인가.

또한 이 땅에 정권안보를 위해 공안정국을 조장하는 각종 폭압기구와 세력들이 존재하는 한, 민중들의 권리는 결코 실현될 수 없다.

보안법 즉각 폐지하고 국정원, 보안수사대, 정치검찰 등 각종 공안기구를 즉각 해체하라!

지난 5월 4일 부터 프랭크 라 뤼 유엔 의사 표현의 자유 특별 보고관이 경찰청,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을 공식 방문해 남쪽의 표현의 자유 침해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한사코 불허해왔던 시청광장에서의 집회도 2년 만에 허가하는 등 기만극을 벌이고 있지만, 어설픈 연극으로는 지난 2년간의 민생파탄, 민주파괴, 남북관계 파탄의 범죄를 가릴 수 없다.

이명박 정부는 공안탄압 즉각 중단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보장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