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7.10 논평

 

최근 국방부가 올해 하반기부터 진행되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 (PSI)에 따르는 미국주도하의 다국적 훈련에 참가한다는 것을 공식 발표했다.

남북관계가 전면적으로 파괴되고 한반도 정세가 첨예한 대결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시기에 보수집권패당이 위험 천만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에 가담하는 것은 동족에 대한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 아닐 수 없다.

PSI는 대량살상무기와 제조기술의 국가간 이전과 운반을 막는다는 미명하에 지난 2003년 미국이 조작한 강도적인 침략기구이다. 그 과녁이 북과 특정국가를 겨냥하고 있는 것으로 하여 이전 정권에서도 거기에 참여하는 것을 유보해 왔었다.

그러나 이명박 보수패당은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자마자 반통일적인 동족대결책동에 매달리면서 여기에 가담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해 왔다.

지난 해 북이 인공위성 「광명성 2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했을 때에도 보수당국은 무슨 『미사일발사』요 뭐요 하면서「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에 참가하겠다고 기염을 토했었다. 그리고 올해에 들어와서는 함선침몰사건이 발생하자 그를 북과 연계시키면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참가를 적극 추진해 왔던 것이다.

이명박 패당의 PSI참가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드러난 저들의 특대형 반북모략사건의 진상을 유야무야하고 어떻게 해서나 그 책임을 북에 넘겨 씌움으로써 동족대결을 합리화하고 기어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르려는데 그 흉악한 목적이 있다.

때문에 지금 사회각계에서 이명박 호전패당의 이같은 도발책동을 『남북관계의 총체적 파탄을 몰아오는 망국적 정책』으로, 『사실상의 선전포고』로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나라와 민족의 운명이야 어떻게 되든 일신일파의 집권유지와 부귀영달을 위해 미국의 전쟁머슴꾼 노릇을 하면서 온 겨레를 외세의 침략전쟁의 희생물로 만드는 것도 서슴지 않는 매국역적들이 권좌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우리 민중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

각계 민중은 이명박과 같은 특등매국역적이 국민의 머리 위에 군림하고 있는 한 참혹한 전쟁의 재난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친미호전정권을 타도하기 투쟁을 더욱 과감하게 벌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