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명박 역적패당이 『친서민정책』을 떠들며 그것을 집권후반기의 『정책기조로 삼겠다.』느니 뭐니 하고 야단법석하고 있다.

「청와대」에서 서민정책비서관, 국민소통비서관, 사회통합수석비서관 등 「서민정책」을 다루는 직제들을 신설하느라 볶아칠 때 그에 뒤질세라 한나라당의 떨거지들도 당내에 「서민정책특별위원회」라는 것을 내온다, 분야별「소위원회」들을 구성한다 하며 경쟁적으로 분주탕을 피웠다.

역적패당이 「친서민정책」을 내 흔들며 무슨 큰 일을 칠 듯이 돌아 치고 있지만 그것은 저들의 반역정책에 분노한 민심을 달래고 집권 후반기의 국정안정과 재집권야망을 실현하기 위한데 목적을 둔 것으로서 별로 새로운 것이 아니다.

역적패당이 떠드는 「친서민정책」이란 본질에 있어서 근로민중의 고혈을 짜내어 한줌도 못되는 부자들과 재벌들의 배를 불리우기 위한 「친부자정책 」, 「친재벌정책」이다.

그것은 이명박「정권」이 집권기간에 저지른 반민중적 죄악들을 보아도 잘 알 수 있다.

「대통령선거」당시 역적패당은 국민들을 향해 저들이 집권하면 『서민들에게 우선적 관심』을 돌려 그들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며 수많은 「서민복지공약」들을 남발하였다.

하지만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자 마자 국민에게 한 공약을 모두 뒤엎고 친기업, 친재벌위주의 정책을 실현하는 데로 나갔다.

역적패당이 집권초기 「경제살리기」의 명분으로 강행한 「친대기업정책」으로 수많은 중소기업들이 무리로 도산당하였고 살인적인 「비정규직법」개악으로 수많은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한데에 쫓겨났다.

『세금 부담을 줄이고 경제를 활성화』시킨다는 미명하에 역적패당이 내놓은 「종합부동산세 개편안」을 보더라도 이것으로 이득을 본 것은 소득과 재산이 많은 부자들과 재벌들뿐 절대다수 근로 민중은 빛더미위에 올라앉게 되었으며 이로 하여 이남사회의 양극화와 빈부격차, 사회적 불평등은 사상최대에 이르렀다.

얼마전 이남당국이 줄여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더라도 최고 부유층의 소득과 최하층의 소득차이는 10년전에 5.7배였던 것이 지금에 와서 근 15배에 달한다고 한다.

이뿐이 아니다.

매년 50만세대의 주택을 건설하고 서민들에게 헐값으로 집을 공급하겠다던 귀맛좋은 「주택공약」은 이 땅에 700만여세대가 집없이 사는 기막힌 현실을 빚어내는 것으로 끝났고 「보육, 노인복지공약」, 「기초년금제도입」, 「의료안전망기금설치」, 「아동의료비전액지원」 등 오만가지 사회복지공약들은 「자금부족」이라는 단마디 구실밑에 하나도 이행되지 못하고 있다. 농민들을 위해 「쌀소득보전직불금」을 늘리겠다고 한 역적의 「공약」은 2009년도「예산」단계에서 이미 그 전해보다 23% 나 삭감되어 기대조차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매해 60만개, 5년동안에 3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든다고 광고했던 「일자리공약」은 일자리를 늘리기는커녕 지난해에 7만여개의 일자리가 없어져버려 오히려 종전보다 더 많은 실업자대군을 양산한 기만적인 공약으로 끝나고 말았다.

역적패당의 집권 2년동안에 실업자는 400만명으로 늘어났고 여기에 당국의 「비정규직법」개악으로 해고불안에 시달리는 800만여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까지 합치면 그 수는 참으로 엄청나다.

역적패당이 지금까지 입이 닳도록 「서민복지」를 운운했지만 이 땅의 극빈자수는 무려 583만여명을 헤아리고 있다.

이명박「정권」의 기만적인 「친서민정책」으로 인하여 근로민중의 생활은 지난시기보다 더욱 참혹한 지경에 이르고 있으며 절대다수 국민의 민생고는 하늘에 닿고 있다.

이땅 어디서나 『국제통화기금에 의한 신탁통치 때보다 더 살기가 힘들다.』, 『서민들의 허리가 휘어지다 못해 부러질 지경에 이르렀다.』는 아우성이 연일 터져 나오고 있고 살길이 막막하여 스스로 자살을 택하는 사람들의 수가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

현실은 이명박 역적패당이 내 흔드는 「친서민정책」이야말로 근로민중의 이익을 희생시켜 특권족속들의 이익을 챙기는 「친부자정책」, 「친재벌정책」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반민중적 정권에게서 「서민경제의 활성화」와 「서민복지」를 바란다는 것은 실로 마른 나무가지에서 꽃이 피어나기를 기대하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다.

역적패당을 권력의 자리에서 들어내지 않는 한 민중의 자주권과 존엄은 물론이고 생명조차 부지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도 명백하다.

각계민중은 저들의 부귀영달과 집권야욕을 위해 「친서민정책」을 내 흔드는 역적패당의 간교한 술책에 절대로 속지 말고 민중앞에 죄악에 죄악만을 덧 쌓아가는 이명박「정권」을 박살내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