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9.1 논평

 

지금 보수패당은 세계적인 정보통신수단인 「유튜브」와 「트위터」에 「우리 민족끼리」계정을 개설한데 대해 「남북교류협력법」과 「보안법」위반을 떠들며 그것을 전면 차단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

이것은 자주적이고 존엄 높은 북의 현실이 이 땅에 알려지고 날로 높아가는 연북통일기운을 거세말살하려는 비열한 책동이며 우리 민중의 알 권리를 마구 침해하는 인권유린행위이다.

인터넷을 통해 나라와 민족들 사이에 정보교환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선진사상과 과학기술이 국경을 넘어 급속히 파급되는 것은 막을 수 없는 세계적 추세이다.

특히 60여년 동안이나 분열의 고통을 겪고 있는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동족사이에 서로의 이해와 신뢰를 두터이하고 화해와 협력, 통일의 문을 열어 나가기 위해 의사소통을 긴밀히 진행하는 것은 문제시될 것이 하나도 없다.

과거 군부독재시기에도 북의 현실을 알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여온 조건에서 정보화시대인 오늘의 발전추세에 걸맞게 「유튜브」와 「트위터」를 통해 북의 소식을 받고 의사를 교환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보수집권패당이 불맞은 망아지처럼 미쳐 날뛰며 그것을 차단하기 위해 책동하고 있는 것은 민족적 존엄과 이익을 영예롭게 수호하며 눈부신 비약과 발전을 이룩하고 있는 북의 실상이 우리 민중에게 파급되는 것을 막고 이남사회를 더욱 파쇼적인 공포사회, 암흑사회로 만들려는데 그 범죄적 목적이 있다.

얼마전에는 범청학련 남측본부의 홈페이지를 비롯한 진보세력의 홈페이지들에 대해 『친북사이트』요 뭐요 하며 마구 차단해 나선 파쇼일당이 이제는 북의 합법적인 인터넷활동에 대해서까지 「보안법」위반을 운운하며 그것을 차단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는 것은 그들이 남북대결에 얼마나 광분하고 있는가 하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실증하고 있다.

집권패당과 방송통신위원회가 이 악명높은 「보안법」을 만능의 폭압수단으로 악용하면서 우리 민중의 눈과 귀를 막으려 하지만 그것은 하늘에 대고 주먹질하는 격의 어리석은 망동에 지나지 않는다.

보수패당은 남북대결과 파쇼적 탄압에 매달릴수록 죄악만 덧쌓이게 되고 그것이 곧 저들의 범죄결산서가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