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9.4 논평

 

 

지난 8월 29일 총리, 장관 내정자 3명이 각종 부정부패행위들에 관여한 책임을 지고 후보직에서 연이어 물러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청렴결백과는 너무도 거리가 먼 이명박정부의 썩고 병든 추상과 그로 인한 인물난을 그대로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 하겠다.

이번에 야당과 여론의 뭇매를 맞고 쫓겨간 후보들을 보면 하나같이 비리의 능수, 부도덕한들이다.

국무총리로 내정되었던 김태호만 해도 8개 실정법을 위반한 불법자로서 야당은 물론 한나라당내에서까지 『비호하기 어려울 정도로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우려를 자아냈다. 내각을 이끌 적임자가 이 정도이니 다른 사람들은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사실 이번 개각은 일찌감치 후보자들의 위장전입과 부동산투기, 탈세, 선거개입, 허위취업, 부적절한 망언 등이 연줄 드러나면서 「MB정부 최악의 개각」으로 평가받았다. 청문회과정에서도 후보자들은 각종 탈법행위와 비리의혹 등에 대해 진실한 해명은 없이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허위진술과 말 바꾸기로 추악한 모습을 더 짙게 드러내 보였다.

더욱이 분격하게 되는 것은 이번 개각의 문제인물이 위의 3명뿐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여의 내정자들 역시 이번 청문회과정에 위장전입,인사청탁, 논문표절, 뇌물수수, 부동산투기 등 각종 부정추문의혹들을 전면적으로 체현한 인물들이라는 것이 백일하에 명백히 드러났다. 그리고 보면 그들은 장관의 자리가 아니라 법정의 피고석에 앉아야 한다.

하지만 이명박은 그들에게 임명장을 주는 것으로 민의에 도전해 나섰다.

이명박에게는 정의를 바라는 민심의 요구는 안 중에도 없으며 역도가 추구하는 목적은 「공정한 사회」가 아니라 무너져가는 독재정권을 유지하고 집권후반기를 무난히 보낼 생각밖에 없다.

역도의 이번 개각놀음 자체가 날로 높아가는 민심의 규탄여론을 눅잦히고 반민중적, 반민족적 정책들을 계속 강행하려는 기도에서부터 출발한 기만술책이었다.

지금 역적패당은 파탄된 개각놀음의 후유증을 가셔보려고 「인사검증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작업에 착수한다.」며 또다시 여론을 기만하려 들지만 그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없다.

이명박 자체가 부정부패의 수괴로서 역적패당 전체가 썩을대로 썩었는데 어디서 청렴결백한 인물을 찾을수 있단 말인가.

여론들이 한결같이 지적하는 바와 같이 이번 사태는 인사검증시스템에 결함이 있는 것이 아니라 반민중적이며 반민족적인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권의 반역적 체질 그 자체에 원인이 있다.

현 정권하에서는 개각을 열번 한대도, 청문회를 백번 한대도 달라질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각계 민중은 민심을 등지고 민중의 이익을 해치면서 반역과 부정부패행위에 환장이 되여 날뛰는 이명박역도와 한나라당패거리들을 제거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광범위하게 전개해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