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지금 경향각지에서는 조선노동당 창건 65돌을 맞으며 진행된 인민군 열병식에 대한 찬탄의 목소리가 그칠새 없이 울려 나오고 있다.

왜 그렇지 않겠는가

지축을 울리며 보무당당히 광장을 누벼간 열병대오는 사람이 아니라 마치 기계가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준다.

무장장비는 얼마나 그쯘한지 저렇듯 현대적인 무장력을 갖춘 인민군을 당할 자 이 세상에 있겠는가 하는 생각으로 민족적 자긍심이 절로 솟구친다.

아마 백악관과 청와대는 깜짝 놀랐을 것이다.

이미 지난 세기에 미,일 두 제국주의열강을 타승하여 명성을 드날린 영웅적 군대가 오늘은 세계 으뜸의 무장력까지 다 갖추고 그 위용을 더더욱 떨치고 있으니 어느 뉘가 감히 대적할 엄두나 낼 수 있겠는가.

인민군이 세계 「유일초대국」과 당당히 맞서 내외 호전광들의 북침전쟁도발책동을 분쇄하며 민족의 존엄과 위상을 만방에 떨치고 있는 것은 백두의 천출명장이신 김정일장군님을 최고사령관으로 높이 모시고 있기 때문이다.

북인민군의 열병식은 위대한 선군영장을 모신 백두산 혁명강군을 당할 자 이 세상에 없다는 것을 다시한번 내외에 과시한 것이라고 본다.

(노동자 한주성)

평양에서 거행된 북인민군 열병식은 한반도평화와 안정의 수호자가 과연 누구이신가를 더 깊이 깨닫게 한다.

북이 강위력한 군사력으로 한반도의 안녕을 지키고 있었기에 미국이 지난 수십연간 수많은 나라들을 짓밟으면서도 이 땅에서는 감히 전쟁을 일으키지 못한 것이 아니겠는가.

피눈물을 삼키시며 민족만대의 안녕을 담보할 선군정치를 펼쳐오신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감사의 정이 절로 솟구쳐 오른다.

오만무례하고 안하무인격인 날강도 미제가 감히 우리 민족의 머리 위에 핵참화를 들씌우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김정일장군님께서 민족수호의 진두에 거연히 서 계시기 때문이다.

위대한 민족의 수호자이신 경애하는 장군님을 추앙하는 것은 온 겨레의 신념이고 막을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다.

(대학생 이선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