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금 정계, 사회계에서는 대북쌀지원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한 정치인은 자유민주주의를 얘기하면서 북이 비핵화하기 전에는 무조건 줘선 안된다는 주장이 있는데 이는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계속하여 그는 북이 쌀을 군량미로 쓸 것이라고 하면서 대북쌀지원을 반대하는데 그렇게 치면 남북관계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다고 주장하면서 대북쌀지원을 촉구했다.

민주당 손학규대표도 같은날 정부는 북과 교류를 다시 트고 교류협력체제를 강화해 남북공존을 추구해야 할 것이라면서 우선 북에 대한 쌀 지원을 다시 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6.15 부산본부는 10월 26일 논평에서 정부는 이제 더 이상 근거도 없는 자존심과 원칙을 버려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이렇게 강조하였다.

이번 수해 쌀 지원을 계기로 대북쌀지원에 나서야 한다. 대북쌀지원은 쌀값대해결과 경색된 남북관계를 해소하는 길이다. 정부는 구태의연한 과거 망상적 생각에서 벗어나길 바란다.

또한 민노당대표는 11월 3일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제재일변도의 대북정책을 중단하고 쌀부터 보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