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23 논평
 

최근 당국자들속에서 북의 『비핵화』니,  『남북관계의 정상궤도』니,  『계속 뻗치면 손해』니 하는 등의 도발적인 망발들이 연방 튀어나오고 있다.

남북사이에 대화와 화해를 위한 긍정적인 움직임이 보이고 있는 때에 보수당국이 판에 박은 대결론을 계속 들고 나오다 못해 주제넘는 망발까지 서슴치 않고 있는 것은 남북관계개선과 평화를 바라는 시대와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역행하면서 정세를 계속 극단한 대결로 몰아가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망동이다.

내외가 공인하는 것처럼 북의 비핵화는 북미사이에 해결해야 할 문제이지 보수당국이 끼어들어 이러쿵 저러쿵 하며 시비질할 것이 아니다.

한반도에서 핵문제가 발생한 근본원인이 바로 미국이 이 땅에 수많은 핵무기를 끌어들이고 북에 대한 핵위협공갈과 핵전쟁도발책동을 끊임없이 벌여왔기 때문이다.

이 땅을 강점한 미국이 북에 대한 핵위협과 핵전쟁책동이 없었더라면 한반도에서 『비핵화』라는 말 자체도 생겨나지 않았을 것이다.

미국의 북침핵전쟁계획에 적극 추종한 집권세력의 전쟁책동은 한반도의 핵문제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이것을 모를리 없는 당국이 무턱대고 북의 『비핵화』에 대해 떠들어대고 있는 것은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과 끝까지 대결하려는 불순한 기도를 드러낸 것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

보수당국이 『남북관계의 정상궤도』를 운운한 것도 마찬가지이다.

격폐된 남북관계를 해소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기 위해 북은 모든 노력을 다 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이산가족상봉이 마련되고 대화가 유지되고 있는 것이 북의 주동적이고 적극적인 노력과 대범한 조치에 있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다.

이에 반해 보수당국은 오직 대결일변도로 질주하고 있다.

「비핵, 개방, 3 000」과 같은 시대착오적인 대결정책을 들고 나오며 대화와 협력, 화해와 통일의 길로 나가던 남북관계를 극단한 대결로 몰아간 것도 보수당국이고 『흡수통일』과 『제도통일』을 염불처럼 외우며 외세와 야합한 북침전쟁책동에 광분하고 있는 것도 다름아닌 그들 자신이다.

「천안함침몰사건」과 「핵문제」를 여기저기 들고 다니며 「공조체제」를 구걸한 것은 온 겨레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냈으며 국제사회의 조소와 망신만 당했다.

보수당국이 『남북관계의 정상궤도』를 운운하며 무슨 『변화』라도 가져올 것처럼 떠들지만 한치의 변화도 없는 체질화된 동족에 대한 적대의식은 남북관계개선에 부정적 작용만 하고 있다.

역대 통치배들을 능가하는 보수당국의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동족대결책동은 그들을 더욱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

국제적으로 고립배격당하고 있는 데다가 집권여당내에서도 당국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

보수당국은 반민족적인 핵소동으로 가져올 것은 저들에 대한 저주와 규탄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하루빨리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