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2.1 논평
 

최근 보수패당이 유엔에서의 반북「인권결의안」조작에 적극 가담해 나서고 있어 사회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지난 19일 보수당국은 유엔무대에서 날조된 반북「인권결의안」에 대해 「공동제안국」을 운운하며 「지지」를 표시하는 추태를 부렸다.

이것은 동족대결에 환장한 자들의 또 하나의 엄중한 도발행위가 아닐 수 없다.

보수당국이 집권 첫 날부터 외세의 반북「인권」소동에 발벗고 나섰으며 있지도 않는 북의 「인권문제」를 악랄하게 걸고 들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인권문제로 말하면 인간의 자유와 권리가 참답게 보장된 북이 아니라 불법무법의 파쇼적 악행을 비롯한 인권유린행위가 거리낌없이 감행되는 이 땅에 있다.

보수당국이 등장하면서 이 땅은 파쇼독재가 부활되고 인간의 자유와 권리가 무참히 짓밟힌 인권유린의 난무장으로 더욱 전락되었다.

파쇼폭압기구들이 신설, 증강되는 가운데 지난 군사독재시기의 「특공대」가 되살아나 생존의 권리를 요구하는 평화적 주민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폭행이 거리낌없이 자행되고 있다.

진보적 언론에 재갈이 물려지고 자주, 민주, 통일을 주장하는 애국민주세력을 무자비한 폭압의 대상으로 하고 있는 것이 이 땅의 엄연한 현실이다.

최근에는 내외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받고 자취를 감추었던 최루탄까지 등장해 최악의 민생고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을 야수적으로 탄압하고 있으며 이 땅은 원시적인 공포사회로 화하고 있다.

이것은 보수당국이야말로 저들의 집권유지와 부귀영달을 위해서라면 절대다수 근로대중의 자유와 생존의 권리를 무참히 짓밟고 이 땅을 피바다로 만드는 것도 서슴지 않는 인권유린의 주범 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인권에 대해 말할 자격도 체면도 없는 보수당국이 인간의 자주적이고 창조적인 자유와 권리가 실질적으로 보장된 북에 대한 「인권」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대결광신자의 부질없는 광대극에 지나지 않는다.

대결과 긴장격화로 보수당국에게 차례질 것은 수치스러운 파멸과 비참한 종말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