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금 이 땅에서 한미 FTA타결을 당장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목소리가 날을 따라 더욱 높아지고 있다.

손학규 민주당대표는 한미 FTA 재협상이 타결된 12월 5일은 국민 모두가 굴욕과 배신을 느끼고 수치를 느낀 날이었다면서 한미 FTA가 타결된 5일을 『국치일』로 규정했다.

계속하여 그는 이명박은 한미 FTA 협정을 폐기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지적했다.

『이명박은 대통령에 취임하자마자 부시 대통령에게 잘 보이려고 미국과 쇠고기 졸속 협상을 해서 국민의 분노를 사고 국민의 생명권과 건강권을 팔아먹더니 이제는 국민의 모든 자존심을 내던졌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한미 FTA타결은 『간도 쓸개도 빼준 굴욕 외교의 결정판』이라며 『국내 시장은 활짝 열고 미국 시장은 빗장을 걸어 잠근 불평등 퍼주기』협상을 단호히 폐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동영 최고위원은『한미 FTA에 관한 입장정리와 대안을 제시하고 연합정치의 일환으로 FTA공동 연구의 틀을 제안할 필요가 있다.』며 시민단체들과의 연대투쟁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