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25 논평
 

지금 각계 민중은 일본 방위상과 군사비밀보호협정과 상호군수지원협정 체결을 사대매국행위로 단호히 규탄하면서 당장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아다시피 일본은 지난 세기 불법적으로 우리 나라를 강점하고 41년간 가장 야만적이며 포악한 식민지지배정책으로 조선민족에게 형언할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철천의 원수이다.

이러한 백년숙적인 일본 방위청의 수장과 마주 앉아 한반도에 긴장과 격화를 증대시키는 모의를 진행한 것 자체가 도저히 용납 못할 만고 역적죄이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한반도에 대한 재침의 야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면서 이 땅에 자위대무력의 파견을 합법화하기 위한 명분을 세워보려고 필사발악하고 있다.

일본은 그 해결책을 미국주도하의 한, 미, 일 「3각군사동맹」구축에서 찾고 여기에 보수당국을 끌어당기려고 획책하고 있다.

지난해 서해상에서 발생한 천안함 사태를 기화로 이 땅에서 광란적으로 벌어진 한미호전세력의 무모한 북침전쟁연습에 자위대 장교파견과 10월 부산해역에서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공동훈련에 해방후 처음으로 해상자위대의 함선을 참가시킨 사실 등이 이를 명백히 입증해주고 있다.

얼마전에 일본수상이라는 자가 백여년전 자국민의 보호라는 미명하에 우리 강토에 침략무력을 들이밀었던 침략괴수의 망발과 일맥상통하게도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는 경우 일본국민의 안전을 위해 자위대무력을 파견하겠다고 줴쳐댄 것은 우리 민중으로 하여금 바다건너 쪽발이들의 변함없는 재침야망에 더욱더 각성을 높일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

한일군사회담의 궁극적 목적도 동맹이라는 비단보자기로 한반도에 대한 저들의 지배를 실현해 보려는 일본의 교활한 술책의 일환이다.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책동으로 차례질 것은 새로운 핵 전쟁이며 전쟁의 피해는 남여노소, 빈부귀천, 각당각파를 가리지 않는다.

시대와 민족의 지향과 요구는 평화와 자주통일이며 이를 가장 공명정대하게 해결할 최선의 방도는 남북공동선언을 철저히 고수 이행하는 것이다.

각계 애국민중은 교활하고 음흉한 일본반동들의 해묵은 재침책동술책과 그에 편승하여 동족대결책동에 앞장서는 호전분자들의 책동을 우리 민족끼리의 단합된 힘으로 저지 파탄시키고 대화와 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