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2.10 논평

 

지금 온 겨레는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불신과 오해를 가시고 화해와 협력의 새 시대를 열어 나갈 것을 열렬히 희망하고 있다.

이러한 겨레의 지향을 반영하여 이북은 폭넓은 대화와 협상을 제기하고 얼마 전에는 민족화해협의회의 명의로 남측의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북민협)를 평양에 초청하였다.

북의 민족화해협의회의 초청에 호응하여 북민협의 회장단 6명은 통일부에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평양방문을 수락할 것을 제기하였다.

그런데 통일부는 그 무슨 책임있는 조치요 뭐요 하면서 그들의 방북을 무작정 불허했다.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당사자로 말하면 그것은 바로 통일부이다.

화해와 협력의 우리 민족끼리시대를 대결로 전환시켜 남북관계를 풍지박산낸 것도 통일부이며 야당과 민간단체들의 방북에 전면 차단봉을 내린 것도 다름 아닌 통일부이다.

하지만 북은 넓은 아량과 도량으로 통일부에 대화를 제의하고 할 수 있는 조치를 다 취하였다.

이렇게 놓고 볼 때 통일부는 불미스러운 과거를 반성하고 회담탁에 나가는 것이 순리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북의 대화제의를 처음부터 <위장평화공세>로 걸고 들면서 회담을 회피하였다.

도리어 그들은 북의 제의에 <역제안>이라는 것을 들고 나오면서 이 시각까지도 난관을 조성시키고 있다.

통일부가 북의 대화제의에 제동을 거는 근본목적은 저들의 대결정책을 정당화하고 나가서는 <흡수통일>의 개꿈을 실현하기 위해 서이다.

더욱이 조치요 뭐요 하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민간단체들의 방북을 불허하고 있는 것은 남북간의 화해와 단합을 달가와 하지 않은 통일부의 구태의연하고 시대착오적인 자세만을 드러낼 뿐이다.

화해와 협력은 시대의 요구이며 겨레의 지향이다.

통일부는 민간단체들의 방북길에 차단봉을 내릴 수는 있지만 화해와 협력을 바라는 대세의 흐름은 절대로 막을 수 없다.

통일부는 민심을 바로 읽고 지체없이 북의 대화제의에 호응하는 것과 동시에 민간단체들의 방북길을 열어놓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