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3.7 논평

 

최근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북인권침해신고센터 및 북인권기록관 설치안』이라는 반북모략기구를 설치할 문서를 통과시켰다.

그에 따르면 나라와 민족을 배반한 탈북 도주자들과 북과 관련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북의 「인권문제」에 대해 진정을 받고 그것을 종합해 여론화한다는 것이다.

반북대결광증이 극도에 달한 자들의 어리석고 가소로운 추태가 아닐 수 없다.

인권위원회가 얼마전 「2011년 업무계획」이라는 데서 「북인권개선활동」의 강화를 「특별사업」으로 정한데 이어 이른바 「북인권개선」을 위한 「3단계정책로드맵」을 실행할 목적으로 무슨 「인권기구」를 내오려고 책동하고 있는 것은 그들의 대결책동이 도수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

인권위원회의 잡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은 없지만 그것이 모처럼 마련됐던 대화분위기를 파괴한 보수당국이 전쟁책동에 더욱 악랄하게 매달리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하고 있다는데 대해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다.

세상에 공인된 사실이지만 수령, 당, 군민이 일심단결되어 강성대국의 영마루로 치닫고 있는 북에서는 애당초 인권문제라는 것이 존재하지도 않는다.

실제로 엄중한 인권문제가 존재하는 곳은 다름 아닌 이 땅이다.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보안법」의 서슬푸른 칼날에 의해 초보적인 인간의 자유마저 박탈당한채 철창속으로 끌려가고 있으며 보수당국의 반민중적 악정, 학정에 의해 수천 수만의 근로민중이 극도의 민생고에 시달리고 있다.

날로 노골화되는 보수당국의 인권유린만행에 대한 저주와 규탄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인권위원회가 반북「인권」모략소동에 매달리고 있는 것은 보수당국이 저들의 범죄적 정체를 가리우고 여론을 돌리기 위한 흉계의 발로이다.

원래 인권위원회의 존재자체를 시끄럽게 여기던 보수당국은 집권 후 그것을 반북대결책동의 돌격대로 이용할 목적 밑에 극단적인 보수집단으로 만들었다.

인권문제에 대해 아무런 상식도 없는 시정배를 인권위원회의 위원장자리에 올려놓은데 이어 진보성향의 위원들을 모조리 내쫓고 그 자리에 극우보수분자들을 들여앉힌 것이 이를 실증해주고 있다.

보수당국의 하수인으로 전락된 인권위원회는 용산철거민 학살사건과 집시법 개정, 민간인 불법사찰사건과 같은 보수패당의 반인륜적 악행들에 대한 문제토의는 모조리 외면, 부결, 보류시키는 한편 대북전단살포, 심리모략방송 개시, 『북인권법제정』등을 제창하며 반북대결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것은 반북「인권」모략소동의 막뒤에 보수당국의 검은 마수가 깊숙이 뻗쳐있다는 것을 실증해주는 것이다 .

보수당국이 무슨 『진정성』을 떠들며 발악적인 전쟁연습소동을 벌이는 것과 함께 인권위원회를 내세워 반북모략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날로 높아가는 북의 대외적 권위를 허물고 이 땅에 반북적대분위기를 조성하며 저들의 반민족적인 동족대결책동을 합리화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보수당국이 한줌도 못되는 심복졸개들을 추동해 대결소동을 벌이면서 위기를 모면하려 하지만 그것은 저들의 추악한 정체만을 더욱 드러낼 뿐이다.

보수당국은 동족을 모해하고 압살하기 위한 모략적인 대결책동이 결코 출로로 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격에도 어울리지 않는 「인권」모략소동을 즉각 중지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