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현인택이 최근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 주최 세미나라는데서 『북의 이성』이니 『정상적인 궤도에서 더 이상 멀어져서는 안된다』느니 뭐니하는 망언을 또다시 늘어놓았다.

극악한 동족대결정책을 고안해내고 어떻게 하나 그것을 실현해보려고 필사발악해온 현인택의 입에서 나온 이러한 소리는 어제 오늘의 소리가 아니며 권력의 자리를 차지한 때로부터 오늘까지 우리 민중이 귀아프게 들어오는 대결광신자의 미친 넉두리이다.

『북은 선량한 이웃이 아니다』, 『북과 대명천지에 같이 살수 없다』고 뇌까리며 남북관계를 오늘의 파국에로 몰아가고 오히려 이것을 『정상』이라고 매도하는 현인택은 반북대결광증으로 정신이 미쳐버린 역적중의 상 역적이다.

이러한 자가 『합리적이고 책임있는 남북대화의 장』이니 뭐니 하며 감히 그 누구를 훈시하려 드는 것이야 말로 정신병자의 히스테리적인 증상으로써 오직 무덤속으로 들어가는 날만이 그 증상이 없어질 수 있는 것이다.

민족앞에 씻을 수 없는 죄악에 죄악만을 거듭하고 있는 현인택을 비롯한 보수패당을 하루빨리 역사의 심판장으로 끌어내여 단호히 척결하는 것만이 이 땅의 평화와 통일의 새 아침을 안아오기 위한 유일한 길이다.

(시민 이정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