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6.15의 도도한 흐름은 절대로 막지 못한다

지금 이명박 보수당국은 6.15 공동선언을 전면부정하면서 동족대결책동을 더욱 악랄하게 감행하고 있다.

하지만 보수당국이 아무리 6.15를 말살하려고 해도 우리 민족끼리로 향하는 겨레의 도도한 흐름은 절대로 막지 못한다. 설사 공권력을 투입해 통일인사들을 탄압할 수는 있어도 민족의 가슴속에 확고히 자리매김된 조국통일의 이정표인 6.15 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을 고수이행하려는 정신만은 허물 수 없다.

6.15를 끝까지 고수이행하려는 정치인들과 각계의 반영을 아래에 소개한다.

...

『기어코 남북 대결의 길을 선택한 이 정부의 어리석음과 무능에 대해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 남북 관계를 단절시킨 5.24 조치를 철회하고 지금이라도 조건없이 대화를 시작하고, 군사분계선과 서해일대의 대규모 군사훈련 등 긴장을 고조시킬 일체의 행동을 중단하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남북경협과 민간교류를 보장하여야 한다.

그것이 6.15 공동선언의 정신이고 10.4 선언의 실천이다. 그 길에 상생과 공영이 있고 평화와 통일이 있다.』

(김상근 상임대표)

『온 국민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던 2000년 6월 15일을 다시 떠올린다. 반세기동안 전쟁의 공포와 이산가족의 아픔 속에서 헤매었던 우리 민족이, 서로 다시 만나 대화하고 앞날의 평화를 다짐했던 그 감격의 순간이 생각난다.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교류와 협력을 통해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가자는 그 다짐은 한반도의 평화뿐만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를 여는 소중한 약속이었다.

이명박정부 3년이 지난 오늘의 남북관계는 11년 전 그 날보다 훨씬 더 후퇴했다.

이명박 정부는 「비핵, 개방, 3 000」을 줄곧 외치면서 북을 자극했다. 지금 이명박 정부가 얻은 것은 핵문제 해결은 고사하고, 남북간의 대결과 긴장만 높아졌고,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우리 서민들에게 고스란히 통곡과 한숨으로 돌아오고 있다. 더 이상 대북강경정책은 대안이 될 수 없다.』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

『헌법전문에는 ‘조국의 민주개혁과 평화적 통일의 사명에 입각하여 정의·인도와 동포애로써 민족의 단결을 공고히 하고’라고 되어 있다. 5.24조치가 헌법에 있는가?. 5.24조치가 국민을 대변하는가? . 5.24조치가 국회인가?. 5.24조치가 우리의 희망을 앗아가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 엄중함을 뚫고 반드시 이겨나가자』

(참여연대 이석태 공동위원장)

『소통 강조하는 이명박 정부가 오늘 6.15 공동행사를 가로 막고 나서는데 이것이 소통인가? 이것이 국민을 섬기는 자세인가? 묻고 싶다. 통일은 적대와 대결로 얻어 지는 것이 아니라 화해와 협력으로 오는 것이다. 동포의 정으로 쌀을 나누는 것조차 막아 북의 동포와 남의 농민이 다같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농 이광석 의장)

『우리 민족끼리 만나서 통일을 얘기하는 것이 무엇이 그리 잘못된 일인가? 왜 이명박 정부는 우리 민족끼리 만나는 것이 그리 두려운가?   이명박 정부에게는 이번 6.15 남북공동선언 행사에 대한 처신이 남북관계 개선과 대화의 마지막 기회였는지 모른다. 이제 이명박 정부는 철저하게 민족 앞에 심판받을 것이다.

지난 3년 6.15와 10.4로 이룩한 공든 탑이 무너졌다.

우리 민족의 살 길은 6.15로 돌아가야 한다. 공동선언 이행과 대화협력만이 평화와 통일을 가져다 줄 수 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여성본부 손미희 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