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6.24 논평

 

지난 19일 파쇼경찰은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 대구경북본부의 배용한 상임대표와 안동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소속 박무식 정책실장을 「보안법」위반으로 몰아 그들의 자택과 근무지 등을 압수수색하는 폭거를 감행했다.

이날 경찰은 그들이 재직하고 있는 모 고등학교와 중학교, 자택에 뛰어들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자료들을 닥치는대로 빼앗아가면서 폭압에 미쳐 날뛰었다.

6.15 공동선언을 기어이 고수이행하려는 국민적 의지가 비상히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파쇼당국이 애국민주인사들에 대한 탄압에 광분하고 있는 것은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짓밟고 공포분위기를 조성함으로써 6.15 지지세력을 거세말살하려는 용납 못할 파쇼폭거이다.

「6.15남측위」와 「평통사」가 이남민중의 적극적인 지지와 연대를 받는 합법적인 통일민주단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걸 맞게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고수이행하기 위한 이 단체들과 인사들의 활동은 조금도 문제시될 것이 없다.

최근시기에도 「6.15남측위」는 파쇼당국의 악랄한 방해책동속에서도 각계 애국민중과 함께 개성에서 진행하기로 예정됐던 「6.15 공동선언발표 11주년 기념 평화통일기념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방북을 추진하면서 다채로운 통일행사들을 전개했다.

그런데 파쇼당국은 6.15남측위의 방북활동에 차단봉을 내린데 이어 이번에 이전 정부시기의 합법적 활동과 공개적인 문서들을 인터넷상에 게재한 데 대해 악명높은 「보안법」을 마구 휘두르며 압수수색소동을 벌인 것이다.

6.15시대의 고귀한 성과들이 여지없이 파괴되고 남북관계가 사상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오늘 이명박 보수패당의 남북대결책동은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

해마다 진행되는 민간차원의 6.15 통일행사에 이번에도 보수패당은 그림자도 비치지 않았으며 6.15남측위의 방북을 불허함으로써 남과 북, 해외가 한자리에 모여 15일에 진행하려던 「6.15평화통일민족대회」도 끝끝내 무산시켰다.

민족공동의 경사의 날인 6월 15일에 이명박 역적패당이 한 짓은 지금까지 6.15공동선언의 폐기를 주장하던 한국자유총연맹과 같은 극우보수단체를 청와대로 끌어들여 반북대결분위기를 더욱 고취하고 서북도서방위사령부라는 새로운 북침군사기구를 창설하는 등 반북대결광대극을 연출한 것뿐이었다.

그것도 부족해 파쇼패당이 통일민주인사들에 대한 압수수색소동을 벌인 것은 6.15 지지세력을 거세말살하고 대결을 고취하며 사회에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얼마나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는가 하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보수집권당국은 파쇼폭압이 결코 만능이 아니라는 알아야 한다.

이명박 패당이 제아무리 통일세력들을 말살하려고 필사발악하여도 6.15와 10.4선언을 끝까지 고수하려는 겨레의 지향과 의지는 절대로 막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