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담화 

최근 괴뢰보수패당은 반통일파쑈악법인 《보안법》을 더욱 악랄하게 휘둘러 자주, 민주, 통일과 생존권을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을 야수적으로 탄압하고있다.

괴뢰패당은 6. 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을 비롯한 통일운동단체 관계자들이 인터네트에 북을 찬양하는 글을 올렸다느니, 해외에서 북의 주민과 접촉하였다느니 뭐니 하면서 그들의 집과 사무실 등을 수색하고 구속, 기소하는 파쑈적폭거를 마구 감행하고있다.

뿐만아니라 지금까지 합법적으로 활동한 6. 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련대 등을 《리적단체》로, 이 단체들의 정의로운 활동을 《반국가활동》, 《체제전복행위》로 몰아 가혹하게 탄압하고있다.

괴뢰패당은 로동운동단체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북의 지령》을 따르고있다고 하면서 남조선 전지역에 수배령을 내리고 무차별적인 검거선풍을 일으키고있으며 지어 출근길의 임신부까지 덮쳐 끌어가는 비인간적인 만행도 서슴지 않고있다.

그런가하면 《보안법》에 걸려 구속, 기소되였다가 무죄로 석방되였거나 만기, 집행유예로 출소되였던 사람들에 대해서도 감옥문을 나서자마자 또 다른 《보안법》위반혐의를 씌워 다시 잡아가두고 형벌을 가하려고 비렬하게 책동하고있다.

리명박패당이 집권한 이후 《보안법》에 걸어 《불법단체》로 규정한 단체수는 무려 수천개에 달하며 구속된 통일운동가들은 이전 《정권》시기에 비해 4배이상으로 늘어났다.

보수패당에 의해 6. 15이후 기가 죽었던 《보안법》은 더욱 시퍼렇게 살아나 독을 쓰고있으며 오늘 남조선은 파쑈의 란무장으로, 민주와 인권의 페허지대로 전락되였다.

지금 리명박패당은 그것도 부족하여 그 무슨 인권위원회 위원장으로 《보안법》유지를 극구 주장해온 악질분자를 올려앉혀놓고 인권탄압에 더욱 광분하는 한편 극히 불순한 《북인권법》까지 조작해보려고 획책하고있다.

《북인권법》은 악명높은 《보안법》보다 더한 반공화국, 반통일대결악법이다.

괴뢰패당이 《북인권법》조작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것은 저들의 비인간적인 탄압만행을 가리우고 반공화국적대감을 더욱 고취하여 동족과 싸우자는것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이 세상에 리명박패당과 같이 동족을 《적》으로 선포하고 동족과 접촉도 못하게 하며 동족을 해칠것을 노리는 《보안법》과 《북인권법》과 같은 반인권적, 반인륜적악법에 매달려 리성을 잃고 헤덤비는 파쑈무리는 그 어디에도 없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보안법》을 전면 철페할데 대한 목소리가 세차게 울려나오고있으며 국제적으로도 여론화되고있다.

얼마전 제네바에서 열린 제17차 유엔인권리사회 회의에서는 참가자들이 괴뢰패당의 《보안법》을 반인권법으로 규정하고 그 페지를 강력히 주장하였다.

괴뢰역적패당은 내외여론의 요구대로 악명높은 《보안법》을 하루빨리 철페하여야 하며 그 무슨 《북인권법》조작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남조선의 각계각층을 비롯한 온 겨레와 국제여론의 더 큰 규탄배격을 받고 수치스러운 종말을 고하게 될것이다.

주체100(2011)년 6월 28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