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민주노동당, 민주노총,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해방 66주년이 되는 다음달 14일~15일까지 이틀 동안 8.15 자주통일대회를 열기로 했다.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마련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8.15 자주통일대회」명칭의 1박 2일에 걸치는 통일대회를 계기로 이명박 정권 심판, 한반도 평화 실현에 공감하는 각계 여론을 모아가기로 했다 .

8월 14일 저녁 9시 문화제시작으로 15일 오전 11시에는 범국민대회와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 여성, 교사, 청소년 등 각계의 부문대회가 열리게 된다고 한다.

이어 기자회견문이 랑독되었다.

회견문에서 이들은 『집권 초반부터 이른바 「잃어버린 10년」을 바로잡겠다며 대북적대정책, 북 정권 붕괴정책을 고집한 결과 남북 관계의 단절은 물론이고, 한반도 일대의 군사적 충돌 위험 또한 매우 높아져 있다. 남북간 모든 교류 협력 사업은 중단되었고,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문제 해결도 난망한 상태이며, 지난 해 11월 연평도에서는 직접적인 군사 충돌이 발생하여 여러 사람들이 희생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같은 희생과 군사 충돌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권은 「선조치 후보고」와 같은 충돌 확산형 군사교리를 고집하고 서해 5도 요새화 명분으로 막대한 무기증강을 단행하는 등 호전적 태도를 굽히지 않고 있다.』고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적대시 정책을 비판했다.

계속하여 단체는 「이명박 정부는 한.미.일 동맹 강화의 미명아래 서해상 한미훈련에 일본군을 참관시키며 일본의 군국주의화를 방조하거나 조장하고 있으며 일본 또한 이를 명분삼아 비상시 자위대의 한반도 파견 작전 수립을 모색하는 등 군국주의적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지적했다.

이어 단체들은 이명박 정부의 대내외정책은 사실상 파탄 났음이 명확해 졌다면서 이명박 정권은 역대 독재정권들이 집권 위기를 맞이하였을 때마다 공안사건과 한반도 긴장상황을 조장하면서 위기를 모면하려 하였던 것과 마찬가지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단체들은 8.15를 계기로 나라의 자주와 평화, 통일을 염원하여 집중실천을 펼쳐왔던 것처럼 올해에도 8.15를 공동의 실천을 전개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제 사회단체가 광범위하게 참가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시, 군, 단위 추진기구와 참가단을 조직하여 전국 방방곡곡에서 이명박 정권 심판과 한반도 평화실현의 여론이 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표명하였다.

이와 함께 주한미군의 고엽제 매립 범죄, 한미연합 전쟁연습 등 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심화시키는 현안들을 적극 대응하면서 한반도 평화실현의 대중적 토대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모든 일정은 대중적이고, 평화적으로 진행할 것이나, 만약 당국의 불법적 방해, 탄압이 있다면 민주 국가의 국민으로서 법률이 부여한 기본권을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피력했다.

끝으로 참가자들은 평화협정 체결, 한미연합 훈련 중단, 현인택, 김관진 장관 해임, 대북인도적 지원 실시, 고엽제 매립 미군범죄 규탄,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2011년 8.15 자주통일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