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7월 29일 조선중앙통신
 

조선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 남측부동산들과 재산들에 대한

법적처분에로 넘어간다는것을 선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은 남조선당국의 부당한 방해책동으로 최종시한부가 다 되도록 남측기업들과의 협상을 할수 없게 된것과 관련하여 29일 다음과 같은 보도를 발표하였다.

이미 공개된바와 같이 최근 우리는 남조선당국에 의해 금강산관광이 3년동안이나 중단된것과 관련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을 선포하고 그에 따라 남조선기업들이 기업등록과 재산등록을 다시 하며 국제관광에 참가하거나 재산정리를 할데 대한 조치를 취하고 우리와 협상할 기회도 여러차례 마련하였다.

이것은 남측기업들의 재산권과 리권을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동포애적인 조치로서 성의와 아량의 표시이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우리와 남측민간기업들과의 재산정리협상을 끝까지 방해하였을뿐아니라 며칠전에는 북남당국실무회담이라는것을 들고나와 민간기업을 협상에서 완전히 배제하려 하였다.

우리측은 남측당국의 속심이 빤드름하였지만 민간기업들을 데리고나와 재산정리사업을 하는 조건에서 당국실무회담을 할수 있다는 립장을 전달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은 무턱대고 우리가 북남당국실무회담을 거부했다고 여론을 오도하면서 최종시한이 다 된 오늘까지 남측기업들을 들여보내지 않고 저들도 나오지 않았다.

이것은 결국 남조선당국이 떠들어온 저들기업들에 대한 《재산권보호》가 빈말이며 당국실무회담을 들고나온것도 재산정리사업을 가로막고 국제관광도남측관광재개도 다 파탄시키기 위한 오그랑수에 불과하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우리측은 이미 7월 29일까지 재산정리와 관련한 협상에 응해나오지 않으면 부득불 우리 법에 따라 남측재산들에 대한 법적처분에로 넘어갈것이라는것을 통고하였다.

괴뢰패당의 부당한 방해책동으로 최종시한이 다 되도록 협상을 할수 없게 된 조건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은 오늘부터 금강산국제관광특구내의 모든 남측부동산들과 재산들에 대한 법적처분에로 넘어간다는것을 선포한다.

오늘 금강산에서 현대를 통해 그와 관련한 우리의 결정을 남측기업들에 통지하였으며 남조선당국에도 판문점을 통해 통고하였다.

남측기업들의 재산에 대한 법적처분의 수속절차기한은 3주일이며 이 기간 남측당사자들은 수속절차에 립회하여야 한다.

수속과정에 필요에 따라 법적처분의 유예기간을 일정하게 연장하면서 국제관광참가 또는 임대, 양도, 매각을 선택할수 있는 기회를 줄것이다.

당국의 방해로 금강산에 들어오기 어려운 기업들은 제3자에게 위임하거나 제3의 장소에서 우리와 만나 등록처리할수 있으며 기타의 방법으로도 할수 있다.

만일 3주일안에 법적처분에 립회하지 않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재산권을 완전히 포기한것으로 인정하고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에 따라 엄정처분하게 될것이다.

법적으로 처분된 부동산들은 우리의 절차에 따라 국제관광에 리용하게 될것이다.

이번 사태의 책임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에 있다.

우리의 이번 법적처분조치는 우리 법과 국제관례에도 완전히 부합되는 정당한 조치로서 남측은 그에 대해 더이상 상소할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