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정말 몸서리가 쳐진다.

어제는 핵 항모까지 끌어들여 최대 연합해상훈련을 벌이고 오늘은 또 그 무슨 『방어』를 떠들며 「을지 프리덤 가디언」훈련을 벌이겠다니 당장 발밑에서 포탄이 날아와 터지고 하늘에서 불소나기가 쏟아질 것만 같은 느낌이다.

일반 사병들이나 초급장교들이 아니라 전쟁의 주도권을 거머쥔 미국과 이남의 군부우두머리들이 모여 벌이는 이번 지휘소훈련이 어떤 결과를 빚어낼지는 너무도 명백하다.

『북급변사태』를 염불처럼 외우며 이북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자들이 바라고 있는 것은 바로 북침전쟁이다.

전쟁은 결코 아이들 장난이 아니다.

우리 민족, 민중의 운명과 조국강토와 후대들의 삶과 미래를 참혹하게 파괴하는 재앙중의 재앙이다. 전쟁을 막고 평화를 수호해야 당사자들은 다름아닌 우리 민중들이다.

전 민중은 떨쳐 일어나 미국과 친미호전광들의 무모한 전쟁연습소동을 결사항전으로 저지파탄시켜야 한다.

(평화운동가 김세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