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최근 서울에서 열린 제10차 일본군 「위안부」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북의 대표들을 초청하기 위한 정대협의 접촉신청을 통일부가 불허했다고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남북교류의 질서유지와 현재 남북관계 제반 상황 등을 고려하여』-

정말 어처구니가 없어도 이럴 수가 있는가.

더욱이 이와 관련하여 팩스나 전화도 할 수 없으며 만약 이를 위반할 경우 7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통일부의 속통이 그대로 들여다보이는 수작이라 하겠다.

남북관계를 오늘과 같은 파국의 상황으로 몰아간 주범이 과연 누구인가.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 일본사무라이후예들에게 당한 수치와 모욕을 민족이 힘모아 풀자는 것인데 그래 이것이 불법으로 되고 이를 가로막는 저들은 정당하다는 것인가.

이 사업이 발단한지 20여년이 되어오는 전기간 남북관계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해도 보수당국이 집권한 현 시기에 와서 벌어지고 있는 이러한 사태는 여적 있어보지 못했다.

그것은 다름아닌 지난 세기 40여년간 우리 나라를 불법적으로 강점하고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일본과의 과거청산문제와 직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민족의 한을 푸는데 남과 북이 따로 있을 수 없는 것이다.

통일부의 이번 작태는 아시아 나라 세계 각지에서 오는 여성들에게 저들의 반통일적 속셈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놓은 계기로 되었다.

우리 민중에게 백해무익한 통일부는 즉각 해체되어야 한다.

(가정부 현상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