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9.1 논평
 

지난 8월 30일 보수당국은 내외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의 대상으로 되고 있는 현인택을 통일부 장관에서 「대통령통일정책특별보좌관」이라는 감투를 씌워 청와대에 끌어들이는 기만극을 연출하였다.

이것은 반북대결정책을 전환하고 남북관계개선을 요구하는 내외여론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못할 우롱이 아닐 수 없다.

현인택으로 말하면 통일부 장관자리에 들어앉은 때부터 오늘에 이르는 기간 민족분렬과 동족대결을 악랄하게 추구하면서 남북관계를 최악의 파국상태에 몰아넣은 특급 대결광신자이다.

반북대결의식이 골수에 찬 악질보수분자로서 「비핵, 개방, 3 000」과 같은 남북대결정책을 보수당국의 대북정책으로 내세우고 시대착오적인 그 무슨 『급변사태』와 『붕괴』를 떠들며 대결책동에 매달려온 현인택이 6. 15통일 시대의 고귀한 성과들을 모조리 짓밟고 그 무슨 『원칙론』을 염불처럼 외우며 남과 북 사이를 냉전시대의 적대관계로 복귀시킨 죄악은 겨레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함선침몰 사건과 연평도 사건을 계기로 『응징』과 『보복』을 떠들며 극도의 전쟁열을 고취하고 민간급에서나마 진행되어 오던 북과의 모든 협력사업을 송두리째 말살해버린 주범도 다름아닌 현인택이다.

남북관계를 주관하면서 민족의 통일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존재해야 할 통일부가 「분열부」, 「대결부」, 「전쟁부」로 저주와 규탄을 받아온 것은 현인택과 같은 골수대결분자가 그 수장자리를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진보세력을 비롯한 각계 민중이 현인택의 척결을 강력히 요구하고 야당은 물론 여당인 한나라당내에서까지 현인택을 퇴진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나온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

각계 민중은 현인택이 지은 죄악으로 볼 때 통일부 장관자리에서 떼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며 민족의 심판대에 올려세워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권당국자가 현인택을 최측근 자리로 돌려앉힌 것은 반북대결정책을 변함없이 연장해보려는 속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보인 것 외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

제반 사실은 보수패당이야말로 나라와 민족의 운명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일신일파의 집권유지와 남북대결에 혈안이 된 반역의 무리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지금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려는 겨레의 지향과 의지는 한껏 강렬해지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남북관계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이 울려나오고 있다.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

보수당국이 민족의 지향과 요구를 외면하고 반북대결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는 길로 나간다면 온 겨레의 강력한 항의과 규탄 속에 총 파산의 운명을 면치 못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