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위해 관계당국간에 이중협약서 작성 사실이 드러나면서 해군기지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대책회의)는 8일 오전 11시 30분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적인 제주해군기지사업은 원천 무효』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대책회의는 『해군기지는 정부기관 간, 정부와 국회 간에 제대로 합의되지도 않은 사업을 미국의 해양 패권 전략을 등에 업은 해군과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이라며 『제대로 합의되지도 않은 사업을 해군과 국방부가 안하무인식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이 억울한 희생양이 되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들은 그것은 『해군과 국방부가 제주해군기지사업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면서 붙인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라는 명칭은 빛 좋은 개살구』라며 『민항 예산은 전체 예산 1조원 중 5%(534억원)에 지나지 않으며, 그나마 민항 시설이라는 크루즈 부두도 국방부가 「민군 공동사용 부두」라고 당당히 규정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대책회의는 『우리는 불법적인 기본협약서(MOU)에 따른 제주해군기지사업의 원천 무효를 선언하면서 해군기지건설 즉각 중단을 촉구』하면서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또는 청문회 개최』를 강력하게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