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최근 10.26 서울시장 재보선과 관련해 선거 출마의사를 밝힌 박원순 변호사가 범야권 통합 움직임에 대해 『기꺼이 동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14일 오전 SBS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시민이 바라는 새로운 정치에 대해 민주당이 혁신과 통합의 노력을 하면 그 통합에 저도 함께 하고 서울시장 선거가 통합의 촉매제가 되길 바란다.』고 하면서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무슨 활동을 한다기보다 어떻게 하면 내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이야기들, 생각하는 것들,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낼 아이디어들이 제대로 전달이 되면 저절로 잘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당국자가 최근 서울시장의 자질로 행정 경험을 강조한데 대해서 『조금 번지수를 잘못 짚은 말씀이 아닌가 하는 생각인 든다.』면서 『지금 시민들의 마음은 기존의 정치, 기존의 행정이 아니라 뭔가 새로운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계속하여 그는 현 당국자나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정을 했던 것은 결국 독선과 다를 바 없다며 국민들이 소망하는 리더십은 혼자 일 잘하는 사람이 아니라 늘 함께 많은 사람들과 토론하고 귀 기울이고 그런 것들을 잘 반영하는 그런 리더십이라고 덧붙혔다.

다가오는 서울시장 재보선과 관련해 여야의 공방이 뜨거워 지면서 시민들의 관심은 기존의 정치세력에게서는 더는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이 공통적인 인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민들 스스로 새로운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