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12 논평
 

최근 항간에서는 『MB 의 B는 비리』, 『청와대는 비리백화점』이라는 낱말들이 파다하게 퍼지고 있다.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비리가 얼마나 성행하였으면 이런 말까지 생겨났겠는가.

지난 2008년때 현 당국은 권좌에 들어앉으며 『최초로 친,인척과 측근비리가 없는 정권으로 남겠다』고 흰소리를 쳤다. 그런가 하면 지난해 집권 후반기에 들어서면서 다시금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노라고 국민과 거듭 약속했다.

그런데 현실은 이와는 정 반대로 흘러갔다.

돌이켜보면 보수당국의 집권 3년 8개월은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들의 부정부패로 엮어져 있다.

권력을 잡기바쁘게 땅투기를 비롯한 각종 부정부패행위를 일삼아 돈낟가리에 올라앉은 자들로 내각을 구성하여 「강부자정권」으로 낙인된 현 보수당국의 부정부패행위는 말 그대로 특대형화되어 민중의 경악을 자아냈다.

특히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집권하자마자 현 당국자의 처 사촌언니의 돈공천비리가 터져나오는 등 돈과 재부에 환장한 청와대 인물들을 비롯한 공직자들속에서 부정부패행위는 홍수처럼 끝없이 쏟아져 나왔다.

최근에는 대통령의 사돈 황모씨가 『내 친형이 대통령과 동서지간이고 대통령선거대책위원장을 했다』면서 수 천만원을 불법게임장운영에 탕진하여 각계의 비난과 조소를 받고 있다.

대통령측근들속에서는 비리가 날로 더욱 범람하고 있다.

토지소유권을 변경시키는 방법으로 억대의 돈을 모아들인 현인택은 통일부 장관시절 수 천만원의 공직자금을 눈섭하나 까닥하지 않고 제배를 채우는데 탕진하였는가 하면 전 방위사업청장 장수만은 함바비리사건에 이어 부산저축은행사건에 연유되어 있다.

그런가 하면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신재민을 비롯하여 청와대 관계자들과 현 당국자의 사조직인 「안국포럼」패거리들이 SLS그룹 회장으로부터 파산에 직면한 그의 경영위기를 구원해준다는 약속으로 거액의 자금을 사취하여 사회적 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마디로 『MB정부는 사기꾼, 협잡꾼들의 집합체』라는 것이 국민들의 평이다.

지금 현 당국은 연이어 터져나오는 측근비리로 하여 당장 치르게 될 10.26재보궐 선거가 저들에게 불리해질 수 있다고 타산하면서 어떻게 하나 이를 어물쩍해 넘기려고 획책하는 한편 민심을 회유하기 위한 기만극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 무슨 국무회의라는데서 부정부패가 있을 경우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인물, 고위 공직자와 여야정치인 등 누구를 막론하고 제한없이 『엄정하게 수사해 처벌하라』고 기염을 토하는가 하면 세상에 없는 「비리동향탐색기구」라는 것까지 내오고 3 000여명에 달하는 대통령의 친,인척과 가까운 인사나 관리들에 대한 비리동향을 탐색한다고 너스레를 떨고 있다.

이것은 도둑에게 도둑잡이를 시키는 것으로서 국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다.

민심은 부정부패의 온상이며 집합체인 보수당국에게 등을 돌려댄지 오래다.

현 보수당국은 얕은 오그랑수로는 기울어져 가는 대세를 바로 잡을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번 비리사건의 주범을 비롯한 도둑 무리들과 함께 권력의 자리에서 지체없이 물러나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