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15 논평
 

지난 10일 현 당국은 국무총리가 대독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유연성을 갖되 「원칙있는 남북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편승하여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김태효와 외교안보수석 천영우 등은 『비핵화에 대한 진실성』이니, 『북의 군사도발에 대한 즉각 대응』이니 하는 궤변을 또다시 늘어 놓았다.

대북정책의 총 파산으로 궁지에 빠진 자들의 단말마적 발악이 아닐 수 없다.

지금 국민각계는 현 당국의 극악한 반북대결정책에 대해 한 목소리로 질타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력 촉구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당국은 민의에 어긋나게 북핵문제요 뭐요 하면서 아직까지도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한 『원칙있는 대화』타령을 고집하고 있으니 이 얼마나 온당치 못한 처사인가.

북「핵」문제는 미국의 대북적대시정책에 그 근원을 두고 있는 것으로 하여 북과 미국사이에 해결할 일이지 당국이 개입할 성격의 문제가 아니다.

지금도 미국은 무려 천여개의 각종 핵 무기를 경향각지에 산적해 놓고 호시탐탐 북침의 기회만을 엿보고 있다.

미국에 의해 전쟁이 일어난다면 우리 민족은 핵 참화를 면치 못하게 되어있다.

미국의 핵 전쟁으로부터 전 민족의 안녕을 지키기 위해 북은 핵 억제력을 다져놓았다.

그런데도 당국이 북핵문제를 떠들며 남북대결을 고취하는 것은 민족의 운명은 안중에도 없는 매국배족행위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그 누구의 『군사도발』에 대해 역설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군사도발』에 대해 말한다면 매일같이 북침전쟁연습을 벌여 놓고 정세를 최악으로 긴장시키는 친미호전세력에게 그 책임을 물어야 할 문제이다.

반역의 총대를 꼬나들고 화약내만 풍기며 돌아치는 보수당국이 그 누구의 『도발』을 운운하는 것이야 말로 적반하장격의 언어도단이다.

현실은 정부당국에게 남북관계를 개선할 의지는 전혀 없으며 오히려 남북대결을 더욱 극대화할 흉심만이 꽉 차있다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보수당국은 호전적 망발들을 내뱉으며 민중의 분노를 촉발시키지 말고 사회각계의 요구대로 반북대결정책을 당장 철회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