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화]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모든 사색의 시작과 끝은 언제나 통일과 잇닿아 있다.

그분의 숭고한 통일의지는 새롭게 일떠서는 거리나 한 채의 건물에도 뜨겁게 새겨져 있다.

1996년 11월 24일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어버이 김일성주석님의 조국통일유훈을 기어이 관철하실 불타는 일념을 안으시고 민족분열의 상징인 판문점을 찾으시었다.

어버이 주석님의 친필비를 찾으시고 주석님의 통일업적을 감회깊이 돌이켜 보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통일각으로 발걸음을 옮기시었다.

건물의 내부를 일일이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수행한 일꾼들에게 통일각의 건설유래와 거기에 깃든 가지가지의 사연들을 감회깊게 들려 주시었다.

통일각은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친히 발기하시고 세심한 지도를 주심으로써 건설된 뜻 깊은 건물이었다.

1984년 초가을 북이 이남수재민들에게 구호물자를 보내준 것을 계기로 남북사이에는 여러 갈래의 회담들이 진행될 것이 예견되었다.

그런데 그때까지만 하여도 판문점에는 판문각이 있었지만 남북회담을 하기에는 매우 협소하였다.

이러한 실태를 요해하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관계부문의 한 책임일꾼에게 판문점에 남북회담을 할 수 있는 집을 한 채 잘 지을 데 대한 과업을 주시고 많은 자금까지 보내주시었다.

그리고 설계도면이 완성되었을 때에는 친히 보아주시고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시었으며 건설이 빠른 시일 안에 완공되도록 필요한 모든 조건을 최우선적으로 충분히 보장해 주시었다.

이렇게 되어 몇 달 동안에 건물이 완공되게 되었던 것이다.

일꾼들은 집 이름을 어떻게 짓겠는가를 의논하던 끝에 몇 가지 안을 만들어 경애하는 장군님께 보고 드리었다.

그때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일꾼들의 보고를 받으시고 어버이 주석님과 토론하시여 통일각이라는 이름을 친히 지어주시었다.

이런 사실들을 회고하시면서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일꾼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시었다.

『「통일각이라는 이름이 좋습니다.

통일이 되기 전에는 통일을 염원하는 뜻에서 좋고 통일된 다음에는 통일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좋습니다.

그러시면서 그분께서는 우리 나라에는 주석님의 통일의지를 담아 통일이라는 이름을 단 집과 거리, 국가표창도 있다고 하시면서 평양과 개성에는 통일거리가 있으며 통일관이라는 큰 국수집과 조국통일상도 있다고 말씀하시었다.

그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동행한 일꾼들을 둘러보시며 통일각은 진짜 멋쟁이집이라고 거듭 만족을 표시하시었다.

참으로 통일각은 그 이름으로 보나 건물의 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손색이 없는 멋쟁이집이었다.

통일각이 완공된 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남북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통일각을 찾았던 우리 기자들은 통일각이라는 현판과 건물외형을 사진 찍으면서 회담장이 정말 멋있다, 이남당국자들은 통일의지가 없다보니 통일을 상징하는 이런 훌륭한 건물을 지을 수 없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오늘 통일각은 우리 민족의 통일염원과 의지를 체현하고 있는 뜻 깊은 집으로, 누가 진정으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고 누가 대결과 분열을 추구하는가 하는 것을 직접 목격한 역사의 증견자로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