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입]

 2011년 10월 28일 노동신문

 

민심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은 누구도 거역할수 없다

 

지난 26일 남조선에서 진행된 지방자치단체보충선거에서 민주개혁세력후보가 《한나라당》후보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서울시장에 당선되였다.

뿐만아니라 다른 시장, 구청장, 군수, 지방의회에 대한 보충선거에서도 민주진영이 우세를 차지하였다.

이번 선거는 민주와 파쑈, 진보와 보수, 시민사회세력과 구정치세력, 새것과 낡은것사이의 치렬한 대결이였다.

특히 서울시장선거는 더욱 첨예하였다.

원래 서울시장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이 전통적으로 타고앉아 반인민적악정을 일삼던 자리로서 전 서울시장도 얼마전 민심의 배격을 받고 수치스럽게 밀려났다.

더구나 서울은 남조선반동정치의 아성이며 인구가 집중되여있는 곳인것만큼 이번 시장선거는 다음해에 있게 되는 《국회의원》선거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민심을 가늠할수 있게 하는 중요한 격전장이였다.

괴뢰보수패당은 이번 선거가 다음해 《총선》과 《대선》의 승패를 좌우하는 척도로 될뿐아니라 자기의 본거지, 지탱점을 고수하느냐 마느냐 하는 사활이 걸려있다고 하면서 선거에서 이겨보려고 민주개혁세력후보에 대한 온갖 모략과 날조, 비방중상에 매달렸으며 나중에는 《친북》감투까지 씌우면서 필사적으로 발악하였다.

그러나 그것은 오히려 시민사회계의 혐오감을 더욱더 불러일으켰으며 많은 사람들이 보수세력의 비렬한 책동에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민주개혁세력후보를 더욱 적극 지지해나섰다.

특히 새것을 지향하는 젊은층을 비롯한 각계층은 세상을 바꾸어야 한다는 진보개혁세력후보의 구호들과 정책공약들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지지표를 몰아주어 오늘의 통쾌한 승리를 이룩하였다.

이번에 시민사회단체출신으로 선거에 나선 민주개혁후보에게는 돈도 없고 특별한 정치조직도 없다.

그러한 그가 강권과 전횡, 돈으로 선거를 치르는 보수세력에 도전하여 서울시장에 당선된것은 시민대중과 진보민주개혁세력의 광범한 지지를 받았기때문이다.

하기에 이번 선거는 남조선인민들의 기개를 보여준 또 하나의 시민혁명이나 다름없다.

이번 선거결과는 사대매국과 동족대결, 반인민적악정과 부정부패로 자주와 민주를 교살하고 민생을 도탄에 몰아넣었으며 북남관계를 파국에 처하게 한 남조선집권세력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심판이며 새 정치, 새 사회,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을 바라는 남조선인민들의 참다운 선택이다.

이번 서울시장선거에는 미국도 깊숙이 개입하였다.

미국은 선거를 앞두고 괴뢰보수집권세력과의 결탁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좌파진영이 선거에서 이기면 《동맹관계》가 위험하게 될수 있다고 하면서 내놓고 괴뢰보수패당에 대한 편들기를 하였다.

괴뢰패당은 그에 발라맞추면서 상전과의 《동맹관계》강화를 《성과물》로 포장하여 유권자들을 유혹하려 하였다.

이것은 남조선인민들의 더 큰 반발을 불러왔으며 결국 남조선민심은 선거를 통하여 친미사대세력에게 응당한 철추를 내렸다.

이러한 견지에서 이번 서울시장선거승리는 친미사대, 반통일대결세력에 대한 자주통일애국세력의 빛나는 승리라고 할수 있다.

이번 선거는 민심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은 누구도 거역할수 없으며 진보민주개혁세력을 비롯한 각계층이 한데 뭉쳐 일떠서면 반드시 이긴다는 진리를 다시한번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그것은 또한 남조선에서 그 어떤 기만과 허위, 모략과 권모술수, 반공화국대결책동도 통하지 않으며 민심의 판결은 정확하고 현명하다는것과 남조선인민들의 슬기와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였다.

민심은 천심이며 력사발전의 주체는 다름아닌 인민대중이다.

자기 운명을 자기 손에 틀어쥐고 새 력사를 창조해나가는 인민대중의 앞길을 막을자 이 세상에 없다.

오늘 남조선에서 민심은 친미사대와 파쑈독재, 동족대결을 반대배격하고 자주와 민주,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고있다.

새것이 승리하고 낡은것은 패하기마련이다.

남조선인민들은 오늘의 승리를 더욱 공고히 하여 다음해 《총선》과 《대선》에서 친미보수세력에게 결정적인 참패를 안기고 자주, 민주, 통일의 새 국면을 기어이 열어나가야 한다.

남조선당국과 《한나라당》은 이번 서울시장선거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보충선거결과에서 교훈을 찾고 대세의 흐름에 따라나서야 할것이다.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새 정치와 새 생활을 지향하고 통일의 날을 앞당기기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은 반드시 최후승리를 달성하고야말것이다.

(론평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