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사]
 


 

10.26재보궐선거 참패를 놓고 보수세력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추한 책임전가놀음이 또다시 세간의 조소거리로 되고 있다.

현 정권의 국정파탄과 한나라당의 오만, 독선이 불러온 악결과로 낙인되면서 정권심판론과 한나라당책임론이 급부상하는가 하면 한나라당과 청와대사이 서로 책임을 미는 역겨운 놀음도 벌어지고 있다.

한편 한나라당 안에서는 또 저저마다 지도부책임론과 전면쇄신을 외쳐대고 당명도 바꾸어야 한다는 주장이 터져 나오고 있으며 서울시장쟁탈이라는 공통된 목적으로 재보선을 앞두고 잠시 봉합되는 듯 했던 친이계와 친박계 간의 갈등과 모순이 날로 표면화되고 있다.

가관은 이런 추한 책임전가놀음과 그로 인한 혼란된 상황 속에서 각계파들이 저들 인물 띄우기에 열을 올리는 것이다.

얼마 전 친박계의 얼굴마담이라고 할 수 있는 서청원은 청산회 가을산행이라고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모아놓고 무능한 정부를 누가 지지하겠는가며 민심의 대변자라도 된 듯이 횡설수설하였다.

그러면서 기회를 틈타 늘어놓은 것이 이제 남은 희망은 박근혜뿐 이다.느니, 박근혜가 전면에 나서 당을 쇄신하고 헌신해야 한나라당이 살아날 수 있다.느니 하는 낯간지러운 궤변이다.

이번 선거가 실증해주는 바와 같이 박근혜대세론은 허구에 불과하다는 것은 한나라당내에서까지 일치하게 인정하는 사실이다.

10월 26일 재보궐선거가 보여준 바와 같이 민심을 등진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참혹한 파멸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

오직 하나 권좌를 노리고 동가식서가숙하면서 사기와 협잡으로 정치적 잔명을 부지해가는 추악한 시정배들에게 민중은 침을 뱉은지 오래다.

이런 민심도 바로 보지 못하고 박근혜에게 운명을 걸고 탈출구를 열어보려던 재보궐선거의 결과가 과연 어떻게 되었던가. 짐승도 한번 빠진 함정에는 안들어간다는데 아직도 박근혜에게 의탁하면서 내년 양대선거에서 그 무슨 희망을 거는 것을 보면 확실히 한나라당에는 인물이 없다.

하기야 민심을 따르는 정치인이라면 누가 극악한 반 민중적 악정을 일삼다가 동네북신세가 된 한나라당에 정치인생을 내맡기겠는가.

간계와 술수로 민심을 기만하는 정치모리배들만이 득실거리는 한나라당에는 앞날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