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사]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기소됐던 한명숙 전 총리가 1심에서 무죄로 판결됐다.

이로써 일관한 정치보복 수사로 정부와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의 앞잡이 노릇을 해온 정치테러범 검찰의 죄행이 다시한번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검찰이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정치자금 관련 수사를 집요하게 물고 든 것은 한 전 총리를 흠집 내 민주세력에 대한 국민들의 거부감을 조장하며 나아가서 보수세력의 결집을 위해서였다.

그 실현을 위해 검찰은 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한만호 씨를 협박하여 허위 진술을 받아냈다.

그리고 한씨가 법정에서 발언을 번복했을 때에는 그를 위증죄로 기소하는 등 짜맞추기식 수사를 강행해 왔다.

비단 한명숙 총리만이 아니다.

민주노총과 전교조를 비롯한 민주세력에 대한 표적수사, 보복수사...

열거하자면 끝이 없다.

이런 검찰의 행태는 좌파척결반정부세력엄단을 내세우며 정권안보의 첨병이 되어 공안사건을 조작하던 독재시대의 정치검찰을 방불케 하는 것으로써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검찰은 보수세력의 칼날이 되어 자행한 죄행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것이며 아울러 당국은 앞에서는 공정사회를 외치고 뒤에서는 편협한 보복수사에로 검찰을 떠미는 짓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