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1월 25일 노동신문

우리의 혁명적무장력은 그 어떤 군사적도발에도

대응할 만단의 결전진입태세를 갖추고있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보도

동족대결에 환장이 된 남조선괴뢰군부호전광들은 23일 오후 1시부터 조선서해 5개섬지역과 그 주변수역에서 대규모적인 반공화국전쟁연습소동을 벌리는 길에 들어섰다.

이번 전쟁연습에는 괴뢰합동참모본부와 서북도서방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와 공군작전사령부를 비롯한 지휘기관들과 타격비행대, 함선집단들, 포병부대들을 포함한 숱한 무력이 동원되였다.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의 일부 력량도 이 전쟁소동에 가담한 상태이다.

군부호전광들은 이번 연습의 목적이 우리에게 그 무슨 연평도포격전의 희생과 교훈을 상기시키고 제놈들의 《완벽한 대응태세》를 점검하며 일단 우리가 군사적행동을 개시한다면 륙, 해, 공군의 《합동전력으로 북의 도발원점은 물론 지원세력들을 포함한 각급 제대별 지휘소들까지 단호히 응징할 의지를 과시》하는데 있다고 무엄하게 떠벌이고있다.

지난해 연평도포격전으로 말하면 그것은 우리 군대의 사전경고에도 불구하고 신성한 공화국령해에 감히 선불질을 해온 도발자들에 대한 정정당당한 자위적조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평도포격전 1돐을 계기로 응당한 교훈을 찾을대신 오히려 우리를 걸고 대규모적인 반공화국전쟁연습소동을 벌리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에 대한 새로운 정치군사적도발이 아닐수 없다.

정세가 어떻게 흐르는지, 제 집안의 처지가 어떻게 되여가는지도 모르고 무모하게 헤덤비는 군부호전광들의 가소로운 처사는 내외의 비난과 조소를 불러일으키게 될것이다.

군부호전광들은 한해전 연평도불바다의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

만일 또다시 우리의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고 우리의 신성한 령해, 령공, 령토에 단 한발의 총포탄이라도 떨어진다면 연평도의 그 불바다가 《청와대》의 불바다로, 《청와대》의 불바다가 역적패당의 본거지를 송두리채 없애버리는 불바다로 타번지게 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우리 혁명적무장력은 그 어떤 군사적도발에도 대응할 만단의 결전진입태세를 갖추고있다.

주체100(2011)년 11월 24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