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입]

 

일본군국주의 부활과 재침 책동 짓부수자

 

남과 북의 단군민족 평화통일협의회는 3.1 93돌을 맞아 1일 공동호소문을 발표해 일본군국주의 부활과 재침 책동을 저지하자고 호소했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오늘은 우리 민족의 반외세투쟁사에 빛나는 한 페이지로 기록되어 있는 3.1인민 봉기 93돌이 되는 날이다.

빼앗긴 나라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해 일제의 총칼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용감히 싸운 우리 민족의 드높은 반일기개와 자주독립의 함성이 지금도 우리 귓전에 들려오고 있다.

3.1 인민봉기가 있은 때로부터 93년이라는 기나 긴 세월이 흘렀지만 강도 일제에게 우리 민족이 당한 참상과 피해는 아직도 우리 민족 구성원모두의 가슴에 아물 수 없는 깊은 상처로 남아 있다.

그러나 일본은 그 엄청난  죄악에 대한 성근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파렴치한 역사왜곡과 독도 강탈책동을 일삼으면서 재침의 기회만 노리고 있다.

일본의 재침책동에 편승하여 우리의 신성한 영토인 독도를 일제에게 팔아먹으려는 보수 집권 세력의 매국 매족 행위도 서슴없이 감행되고 있다.

오늘의 현실은 7천만 우리 민족이 하나로 뭉쳐 일본의 과거 죄악을 끝까지 청산하며 이 땅에서 반역의 무리들을 쓸어버리고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 이 땅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역사적 위업을 이룩해 나갈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

겨레의 요구와 시대의 부름 앞에 단군민족성원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하여 우리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에게 열렬히 호소한다.

남과 북 , 해외의 온 겨레는 일본의 치 떨리는 과거 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한 대중적 운동을 더욱 과감히 벌여 나가자.

온 민족이 단합된 힘으로 일본군국주의 부활과 재침 책동을 단호히 짓부숴 버리자.

자주는 민족의 생명이고 외세의존은 죽음의 길이다.

민족자주, 민족우선의 입장에서 반외세, 자주화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리며 외세의 부당한 간섭과 압력책동을 배격해 나가자

사대와 외세의존을 추구하는 보수 세력의 매국 배족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말자.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 강령인 10.4선언을 적극 지지하고 옹호고수하자.

역사적인 10.4선언발표 5돌이 되는 올해에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바라고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단체, 인사들과 굳게 손잡고 남북선언지지 이행 분위기가 온 강토에 차 넘치게 하자.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여 6.15 통일시대를 떠밀어 나가자.

남과 북, 해외의 온 겨레는 우리 민족끼리 기치높이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정신으로 서로 힘을 합쳐 내외 반통일 세력을 압도하고 올해를 통일애국역량의 승리의 해로 만들어 나가자

지금 이 시각도 민족의 운명을 위협하고 핵 참화를 들씌우려는 위험 천만한 전쟁행위들이 벌어지고 있다.

겨레의 안녕과 이 땅의 평화를 위협하는 무모한 전쟁연습책동을 단호히 저지 파탄시키기 위한 반전평화운동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자.

단군을 원시조로 하는 단일민족의 기개를 떨치며 하나로 굳게 뭉쳐 나아가는 우리 겨레의 자주통일 대행진을 가로막을 힘은 이 세상에 없다.

모두다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의 기치아래 통일의 앞길에 가로 놓인 온갖 도전을 물리치고 새로운 신심에 넘쳐 조국통일 운동을 힘차게 벌임으로써 올해에 기어이 자주, 평화통일의 돌파구를 열어 제끼자.


    남측
: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북측: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2012 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