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

『BBK는 이명박이 100%로 소유하고 있다.』

이 말은 2007년 대선 당시 정봉주 전 의원이 BBK주가 조작사건과 무관함을 강변하던 이명박의 허위주장을 까밝힌 말이다.

바빠난 이명박은 수하졸개들을 내세워 정봉주씨의 말이 사실과 다르다느니 뭐니 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가까스로 대통령의 벙거지를 썼다. 권좌를 차지하기 바쁘게 이명박은 정씨에게 『허위사실 유포』의 감투를 씌워 징역 1년을 처했다.

그런데 문제는 『BBK 허위사실 유포』로 검찰에 고발된 박근혜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전혀 진척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박근혜의 『BBK 허위사실 유포』로 말하면 2007년 대선 때 정 전 의원의 주장에 맞장구를 치면서 이명박의 주가조작 사건을 여론화 시켰던 사실이다.

2007년 대선 당시 박근혜는 이명박의 『BBK주가조작 사건』이 제기되자 『이 것으로 우리가 앞날을 내다볼 수 있는 것 아니겠나』, 『만에 하나 그 (이명박) 후보가 한나라당 후보로 확정되고 나면 무슨 일이 벌어지겠나. 그 때 가서 땅을 치며 통곡한들 무슨 소용인가』라면서 정 전 의원의 주장을 긍정하고 의혹을 사방에 들고 다녔었다.

이명박이 대선에 당선되자 닭 쫓던 개신세가된 박근혜는 겉으로는 아닌 보살하며 한나라당안에 계파간 갈등을 조성시켰다.

지금 더욱 치열해지는 새누리당 안에서의 계파간의 싸움도 그 연장선위에 있다고 볼 수 있다.

더욱이 총선마당에서 『BBK 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박근혜를 검찰에 고발한 『정봉주와 미래권력들』회원 김모씨의 증언은 『공천의 칼날』로 하여 벼랑 끝에 몰린 친이계에게 있어서 『절호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검찰당국은 국민의 심판이 확정적인 이명박 패거리들에게 등을 돌려대고 오직 『살아있는 권력』에 더욱 집착하며 노골적으로 박근혜 감싸기를 하고 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똑같은 이야기를 하고서 한 사람은 감옥에 가있고 한 사람은 집권당의 대표가 돼 있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며 검찰의 편파적 행위를 규탄하고 있다.

향후 검찰이 박근혜의 『허위사실 유포』죄를 덮어버리는 경우 『절호의 기회』를 놓친 친이계가 앞으로의 양대선거마다 친박계에게 패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

이 것은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

만일 검찰의 “권력 편들기”가 지속된다면 이 땅의 정의와 공정성은 깡그리 사멸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