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서울 핵 안보정상회의는 『대북압박과 핵 산업수출용』

서울 핵 안보정상회의는 각계 민중의 강력한 규탄을 받고 있다.

『세상을 바꾸는 민중의 힘』은 지난 26일 서울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규탄기자회견을 가지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정부가 핵 안보정상회의를 빌미로 북, 이란 등에 대한 미국의 제국주의적 압력을 정당화하는 구실을 한다』며 대북압박에 목적을 둔 핵 안보정상회의 개최를 폭로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또한 핵 안보정상회의에 앞서 열린 원자력산업계회의에 대해 『정부는 고리 1호기 사고 등 빈번한 국내 핵발전소 사고에 대한 철저한 해결책을 내놓기는커녕 베트남 원전 수출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핵발전소를 확대하려는 이같은 움직임은 핵 위험을 확대하는 결과만을 불러온다』며 회의를 핵 산업수출마당으로 만들려는 당국을 폭로했다.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서울 환경운동연합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2 서울 핵 안보정상회의가 원전마피아들의 원전 사고팔기 비즈니스장으로 변질되고 있다』고 단죄했다.

또한 참여연대와 에너지정의행동, 녹색연합 등도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핵 안보정상회의에 참여한 주요 국가들을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핵안보정상회의반대 퍼포먼스진행

핵 안보정상회의를 국제적인 반북대결모의판으로 만들려는 미국과 이명박패당의 책동을 각계가 강하게 성토하였다.

지난 26일 핵 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이 서울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이를 풍자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펼쳤다.

핵 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은 이날 『핵 안보정상회의는 각국 정상들의 사교파티』에 불과하다고 비판하며 퍼포먼스를 펼쳤다.

대항행동은 『핵 안보정상회의가 원전세일즈를 위한 비즈니스일 뿐』이라며 핵발전소 폐기에 대한 논의는 일절없이, 부수적인 논의로 일관하며 핵 세일즈를 일삼는 각국 정상들을 비판했다.

이와 함께 각 곳에서도 핵 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당국이 벌인 반북대결소동을 비난하는 목소리들이 울려 나왔다.

핵 안보정상회의 반대집회 고조

시민단체, 노동단체 그리고 반핵단체 회원 2천여명이 지난 25일 서울역 광장에서 핵 발전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핵 안보정상회의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참여연대 정현백 공동대표는 『형식적으로는 핵을 안전하게 사용하고자 한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핵 안보정상회의의 숨은 의도는 핵을 확산하자는 데 있다』며 『이번 회의에서 핵 폐기에 대한 어떤 논의도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특히 세계 각국에서 활동 중인 반핵운동가들이 집회에 참가해 핵 안보정상회의를 규탄하는 연대발언을 이어갔다.

마셜제도공화국 비키니섬에서 온 조니 존슨(64)씨는 『미국은 66년전 원자폭탄 실험을 위해 우리 원주민들을 섬에서 몰아냈고, 그 실험으로 인해 지금도 우리는 섬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핵실험으로 인해 우리 섬이 피폭될 줄 알면서 실험을 강행했다』고 미국을 단죄하고 『전세계적으로 연대해서 앞으로 핵을 반대할 것을 여러분에게 제안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미국의 반핵운동가 조셉 거슨 AFSC 평화안보 프로그램 국장은 『핵 안보정상회의에 모여 있는 정상들은 인간과 핵무기가 공존할 수 있다고 기만하고 있다』며 회의의 기만성을 폭로했다.

쿠로다 세츠코씨는 『100만 명이 넘는 후쿠시마 주민들은 피난가야하는 땅에서 어쩔 수 없이 살아가고 있다』며 핵 발전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원전들의 해체를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