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14일 노동신문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높이 추대

  

위대한 김일성, 김정일조선의 앞길에 끝없이 광명한 미래가 펼쳐지고있는 력사적시기에 소집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제5차회의에서는 조선로동당 제1비서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인민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하였다.

최고인민회의에서는 온 나라 전체 인민군장병들과 인민들의 한결같은 념원을 담아 문무를 겸비하신 위대한 정치가이시며 비범한 예지와 탁월한 령도력, 무비의 담력과 숭고한 혁명적동지애를 지니시고 거창한 혁명실천으로 위대한 김일성동지께서 개척하시고 위대한 김정일동지께서 령도하여오신 주체혁명위업을 곧바른 승리의 한길로 전진시켜나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하였음을 내외에 엄숙히 선언하였다.

김정은동지를 공화국의 최고수위에 높이 모신 력사적인 이 시각 최고인민회의 전체 참가자들은 다함없는 경모와 열화와 같은 충정의 마음을 담아 폭풍같은 《만세!》의 환호를 올리면서 김정은동지께 최대의 영광과 가장 열렬한 축하를 드리였다.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한것은 우리 공화국을 영원한 김일성, 김정일동지의 국가로 공고발전시키고 민족의 존엄과 국력을 더 높이 떨침으로써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를 끝없이 빛내여나갈수 있는 만년토대를 담보하는 특기할 경사로 된다.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모신것은 일찍부터 위대한 김정일동지와 함께 혁명과 건설을 정력적으로 령도하시여 정치와 군사, 경제와 문화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거대한 업적을 이룩하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에 대한 전체 인민군군인들과 인민들의 확고부동한 의지의 발현으로 된다.

또한 천출위인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단결의 중심, 령도의 중심으로 높이 모시고 백두밀림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 선군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해나가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철석같은 신념과 의지를 과시한 력사적사변으로 된다.

전체 참가자들은 《위대한 김정은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자!》는 구호를 더 높이 추켜들고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일심단결하여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와 팔을 끼고 어깨를 겯고 혁명의 한길을 끝까지 걸어갈 참된 혁명동지, 전우가 될 불타는 열의에 충만되여있었다.

조선로동당 제1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굳게 뭉쳐 그이의 령도따라 억세게 나아가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앞길에는 오직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