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보수당국은 북의 『핵공격 징후』를 떠들며 「선제타격」을 하겠다는 작전계획을 공개했다.

이 것은 최악의 상태에 이른 남북관계를 더욱 극단한 사태로 몰아가면서 기어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르려는 무모한 망동으로서 북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가 아닐 수 없다.

이명박 보수패당의 남북대결과 북침전쟁책동은 이미 위험계선을 넘어섰다.

역적패당에 의해 남북관계는 모조리 파괴되고 일촉즉발의 전쟁위기가 격화되고 있다.

보수패당이 대결과 전쟁도발소동에 매달리는 것도 부족해 감히 민족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특대형 도발사건들을 연이어 일으킨 것은 전쟁열에 미쳐버린 정신병자들만이 저지를 수 있는 역적행위이다.

온 겨레가 초보적인 인륜도덕도 모르는 만고역적 이명박을 징벌하기 위한 정의의 성전에 떨쳐나서고 있는 가운데 경향각지에서는 인면수심의 야만인 이명박과 역적패당에 대한 저주와 규탄의 목소리가 거세게 울려나오고 있다.

그런데 이명박 역적집단은 이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어떻게 해서나 북을 자극하고 전쟁을 유발하기 위한 도발책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최근에도 보수패당은 미국과 「통합국방협의체」를 벌여놓고 『북핵위협』이니,『시나리오 공동개발』이니 하며 전쟁모의를 했는가 하면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훈련 참가』니, 『미사일개발』이니 뭐니 하는 등 합동군사훈련과 무력증강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

이러한 속에서 발표된 북에 대한 「선제타격」작전계획은 그들이 북침전쟁도발을 기정 사실로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자유민주주의 체제하에서의 흡수통일』을 염불처럼 외우며 반북모략과 군사적 도발책동을 일삼아온 이명박 보수패당이 온 겨레를 핵참화 속에 몰아넣는 북침전쟁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담보는 어디에도 없다.

미일 상전들을 위해서라면 정치와 경제, 군사 등 이 땅의 모든 것을 섬겨 바치면서도 동족에 대해서는 「주적」으로 규정하고 「선제타격」과 「평양점령」등의 호전적 작태를 거리낌 없이 드러내면서 이성마저 잃고 대결에 미쳐 날뛰는 정신병자들의 집합체인 이명박 역적패당이야말로 민족의 재앙이며 불구대천의 원수가 아닐 수 없다.

대결병에 미친 이명박은 남의 말을 듣지도 않고 이해도 못하며 끝까지 대결을 고집하는 속성이 있다.

그 마지막이 바로 북침전쟁이라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다.

지금 이명박이 극도의 통치위기를 겪고 있으면서도 남북대결과 북침전쟁책동에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면서 「선제타격」을 북침작전계획으로 공언하고 있는 것도 기어이 북침전쟁을 일으키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각계 민중은 침략적인 외세를 등에 업고 사대매국과 동족대결로 더러운 잔명을 부지하려는 이명박과 역적패당을 단호히 척결하기 위한 대중적 투쟁의 불길을 더욱 거세차게 지펴 올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