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결광신자

지금 한반도의 정세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해있다.

이러한 상황을 이 땅에 몰아온 주범은 바로 이명박 보수당국이다.

집권초기부터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대결정책으로 6.15통일시대에 차단봉을 내린 MB패당은 모략적인 천안함사건을 조작하여 남북관계를 풍지박산냈으며 상전에게 아부굴종하면서 국민혈세로 양키들의 살인무기를 대대적으로 끌어들이었다.

지난해만도 보수당국은 무려 14조 원에 달하는 무기구매 예산을 발표했다.

그런데 문제는 그보다 더 많은 돈을 양키들의 무기구매에 탕진하였다는 것이다.

최근 재미언론은 이명박정부가 무기구입 비용에 무려 24조 원을 탕진하였다고 보도하였다.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처의 보도자료 원문 등을 기초로한 자료에는 그 소모 내용이 구체적으로 밝혀져있다.

단적인 사례로 당국이 미국으로부터 사들이려 하는 해상작전헬기, 즉 시호크 헬기의 구입비용은 초기 5538억 원으로 부터 무려 3배가 되는 1조 1500억 원이다.

민중의 피와 땀으로 마련된 막대한 혈세를 민중복지가 아니라 온 겨레를 핵참화에 몰아넣기 위한 양키들의 살인무기구입에 쏟아붓고 있으니 실로 분격할 일이 아닐 수 없다.

결국 국민들이 꼬박꼬박바친 세금들이 자신과 혈육, 겨레들을 죽이기 위한 살인무기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6조원이면 반값등록금을 실현할 수 있다.

24조원이면 반값등록금은 물론 무상급식도 실현할 수 있으며 민생을 구원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새누리당의 보수패당은 자금을 코에 걸고 반값등록금은 절대로 실현할 수 없다고 역설하고 있다.

이런 역적들이 복지요 민생향진이요 뭐요 하면서 돌아가고 있는 것이야말로 앙천대소 할 일이 아닐수 없다.

새누리당의 민생복지는 보수집권연장을 위한 권력복지론, 국민을 기만하여 정권을 강탈하고 더많은 돈을 가로채기 위한 강도복지론이다.

결론은 하나 , 새누리당의 보수정권연장을 막아내는 것이다.

각계 애국 민중은 보수정권의 연장은 곧 전쟁과 민생도탄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새누리당의 정권강탈음모를 분쇄하기 위한 투쟁에 총 경주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