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범민련에 대한 공안탄압 중단하라

서울 경찰청 보안수사대가 최동진 범민련 남측본부 편집국장을 구속한 것과 관련하여 범민련 남측본부가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사법당국이 또다시 보안법 위반과 법정모욕죄로 최동진 국장을 구속한 것에 대해 항의하면서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염원하는 온 민족과 함께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했다.

아울러 『범민련은 지난 20년간 반통일세력의 모진 박해와 탄압 속에서도 3자 연대의 기치를 꿋꿋이 지켜온 합법적 통일운동단체』라며 『이규재 의장을 비롯한 범민련 인사들은 한생을 조국통일을 위해 헌신해온 통일애국인사들이다. 범민련 남측본부의 이러한 통일애국활동은 온 겨레의 적극적인 지지와 찬사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범민련의 통일애국활동을 눈에든 가시처럼 여겨온 이명박 정권은 집권 첫 시기부터 범민련 등 통일민주세력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책동을 벌여왔다』면서 『이명박 정권은 구시대적인 색깔론을 앞세워 상투적인 종북 마녀사냥으로 통일민주인사들에 대한 탄압책동을 강화하고 역대 독재정권을 능가하는 파쇼독재로 남은 임기를 부지하려 하지만 그것은 자멸을 앞당기는 어리석은 망동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성명은 지난 독재정권의 말로가 어떠했는지에 대해 깊이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