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명박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반북 인권모략소동에 더욱 광분하고 있다.

기회있을 때마다 「북의 인권문제 해결」을 떠들어온 이명박은 얼마 전 미국회 하원의원단을 만난 자리에서도 『북의 인권문제』를 운운했다.

그런가 하면 새누리당 패거리들은 19대 국회가 운영되기 전부터 「북인권법」을 들고 다니며 이번 회기 내에 기어이 그것을 통과시키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

이 것은 북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며 반민족적, 반통일적 망동이 아닐 수 없다.

집권초기부터 동족대결책동을 벌여온 이명박 패당이 지금 반북 인권모략소동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종북」소동을 부추겨 민주애국세력을 질식시키며 이 땅을 인권유린의 난무장으로 만든 저들의 범죄를 가리우고 동족대결책동을 합리화하려는 불순한 기도로부터 출발한 것이다.

사실상 지금 이 땅은 이명박 보수패당의 극악무도한 파쇼적 탄압과 동족대결책동으로 말미암아 최악의 인권불모지로 전락되었다.

최근시기에도 파쇼공안당국은 두달 이상이나 해고자복직과 정리해고반대 등을 요구한 쌍용차 해고자투쟁을 진압하기 위해 대규모 공권력을 발동해 무자비하게 진압하며 온갖 만행을 거리낌 없이 저질렀고 인권개선과 임금인상, 해고반대를 위해 각 지역에서 달려온 3000여명 공무원노조들의 시위를 불법으로 몰아 도로를 봉쇄하고 무차별적인 탄압에 광분하면서 수 많은 사람들을 체포연행하고 부상자들을 발생시켰다.

말도 안되는 「종북론」을 앞세운 보수당국의 진보정당과 민주인사들에 대한 파쇼적 탄압책동은 극히 무분별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

합법적 정당인 통합진보당에 대한 횡포한 압수수색을 감행하고 당원명부가 있는 서버를 압수했을 뿐만 아니라 명부에 대한 추출, 열람까지 강행했으며 최근에는 통합진보당 국회의원이 운영하는 사무실에 달려들어 압수수색까지 벌이며 전면적인 탄압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는 것이 파쇼당국이다.

검찰과 경찰, 국정원 등 공안탄압기구를 총 발동해 진보세력과 주민들에 대한 전근대적인 야수적인 탄압만행을 감행하고 있는 이명박 보수패당이야말로 인간의 초보적인 자유와 권리를 무자비하게 짓밟고 진보정당의 합법적 활동을 범죄시하며 동족대결과 파쇼적 탄압에 광분하는 인권유린의 왕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과 새누리당 패거리들이 「북인권법」을 들고 다니며 국회통과를 위해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는 것은 저들의 파쇼적 탄압과 동족대결정책을 합리화하고 여론을 돌려 재집권 야망을 이루어 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만일 이명박과 새누리당 패거리들의 「북인권법」조작책동이 현실화될 경우 「보안법」과 같은 반민족, 반민주, 반통일악법이 또 하나 생겨나 민족적 단합과 통일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가 조성된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다.

이 땅을 세계가 공인하는 인권폐허지대로 만들어놓고 인간의 알권리,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무참히 짓밟는 이명박보수패당이 인간의 자유와 권리가 최대한 보장되고 민중중심의 국가적 시책이 전면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북에 대해 그 무슨 「인권문제」를 들고 나오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며 인권에 대한 우롱이 아닐 수 없다.

이명박과 새누리당은 모략적인 반북「인권」소동과 동족대결을 조장하는 파쇼적 탄압책동이 저들의 수치스러운 말로를 재촉하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