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희세의 반역패당을 몰아내야

최근 보수당국이 일본과의 「군사정보포괄 보호협정」을 국무회의에서 비밀리에 통과시키고 정식 채택하기 위해 책동하고 있는 것은 일제 식민지통치 종식 후 첫 한일군사협정이 출현할 가능성을 열어준 것이다.

나라와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는데 이골이 났던 이 땅의 역대 파쇼독재자들도 감히 일본과의 군사협정체결에는 누구도 나서지 못하였다.

그런데 뼈속까지 친미, 친일로 가득찬 이명박은 미국의 부추김밑에 을사오적도 찜쪄 먹을 매국배족행위를 감행하고도 반성할 대신「절차상의 문제」를 떠들며 그것을 어떻게 하나 추진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어 온 겨레의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이명박이 미일침략세력과의 군사적 공모결탁을 강화하면서「흡수통일」의 어리석은 망상을 실현해보려는 것은 외세의 힘을 빌어 기어이 온 겨레의 머리위에 전쟁의 참화를 덮씌우겠다는 것외 다름이 아니다.

동족을 해칠 수만 있다면 백년숙적과도 손 잡을 수 있고 이 땅을 일본침략세력들의 활무대로 내맡겨도 해될 것이 없다는 것이 바로 MB패당의 사고방식이다.

극악한 사대매국행위로 민족의 이익과 존엄을 팔아먹다 못해 일본반동들과 군사적으로 결탁해 핵전쟁의 먹구름을 몰아오려는 반역의 무리들을 하루 빨리 척결하지 않고서는 평화와 통일을 기대할 수 없다.

치솟는 증오와 분노를 폭발시켜 희세의 반역패당을 정치무대에서 하루 빨리 몰아내기 위한 투쟁에 전 국민이 동참해야 한다.

반미운동가 황 선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