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항아리가 아니라 유골항아리를 준비해야

최근 통일부 장관 류우익, 새누리당 대표 황우여를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통일항아리”가 어쩌니 저쩌니 하는 반북 나발을 불어댔다.

그들의 말대로 하면 통일에 대비한 자금을 마련한다는 것인데 따져놓고 보면 이거야말로 흡수통일야망에 미친 자들의 전형적인 반북 대결망동이 아닐 수 없다.

세인이 인정하다시피 조국통일은 남북이 합의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공동선언에서 밝힌 연방제방식의 통일은 서로 다른 체제와 제도를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화해협력과 경제교류사업을 강화발전시켜 나가며 이를 통해 남북의 공동번영을 이룩해 나가자는 것이다.

따라서 공동선언에 의거한다면 구태여 통일비용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류우익과 황우여 같은 동족대결 광신자들이 끈질기게 『통일재원』을 외우고 있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그것은 공동선언을 무력화시키고 저들이 내세우는 「흡수통일론」을 기정사실화하려는데 있다.

이명박 패거리들이 독일의 흡수통일방식을 남북통일의 표본이라고 말한 것이 이를 실증해주고 있다.

독일의 경우 동독이 서독에 먹히우는 흡수통일방식으로 통일이 이뤄졌는데 당시 서독정부는 대독점 재벌의 이윤획득을 위해 동독기업을 전부 파산시켰으며 동독주민들을 실업자로 만들어버렸다. 그리고는 동독재건의 미명하에 막대한 국민혈세를 걷어들여 저들의 독점기업들에 대주어 동독에 들이밀었다. 결과 등껍질을 벗기운 것은 서독국민들이요, 진짜 이득을 본 자들은 대독점 기업들과 그와 결탁한 정치 시정배들이었다.

보수세력들의 통일비용이란 바로 이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런데 그런 통일이란 한반도현실에서 전혀 불가능한 것이다.

평양에서 진행된 4.15경축 열병식이 보여주듯이 이북은 이미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의 대열에 당당히 들어섰다. 경제와 민생향상을 위한 사업에서도 비약적인 전진을 이룩하고 있다.

그 어떤 군사적 힘이나 전단과 극소형 라디오살포와 같은 모략적인 심리전으로도 절대로 어쩔 수 없는 것이 북이다.

이러한 이북에 대해 흡수통일을 꿈꾸며 그 무슨 『통일항아리』를 운운하는 것은 동족간에 대결과 전쟁을 선동하는 것 외 다름이 아니다.

지금 이명박 역적패당의 반북대결망동은 최극단에 이르고 있다.

이명박은 무엄하게도 민족의 최고존엄을 모독해 나서는 가 하면 북침전쟁연습을 끊임없이 벌이면서 한미일 3각군사동맹 완성을 통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르려 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보수패거리들이 북을 향해 『탈북자 처벌』이니 뭐니 하는 헛나발까지 불어대며 반북 모략과 대결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

류우익과 황우여 같은 보수패당이 『통일항아리 준비』니 뭐니 하고 있는 것은 제 죽을 날도 모르고 날뛰는 자들의 어리석은 추태에 지나지 않는다.

류우익, 황우여같은 대결광신자들은 백해무익한 『통일항아리』에 대해 떠들 것이 아니라 이명박을 비롯한 악취풍기는 저들의 몸뚱이를 화장한 잿가루를 담을 유골항아리에 대해 생각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동족대결을 위해 못하는 짓이 없는 반역무리들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극형에 처하게 되는 것은 시간문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