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해적과 다를 바 없는 정권

지금 각계 국민들속에서 이명박보수패당의 반통일대결책동에 대한 단죄규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한국진보연대를 비롯한 100여개의 시민사회단체들은 제주 해적기지 표현으로 김지윤씨를 고소한 해군에게 고소철회와 경찰 수사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다함께와 한국진보연대, 통합진보당 등 100여개의 단체들은 5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해적기지 표현으로 해군이 김지윤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지 3개월만에 경찰의 조사가 시작됐다"며 "최근 통합진보당과 진보진영을 향해 이명박 정부의 공격이 자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사가 이뤄지는 것은 진보진영에 대한 공격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지윤 씨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강정마을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를 폭력적으로 짓밟는 해군 당국과 이명박 정부를 해적에 빗대 비판한 것"이라며 "국가 기구가 개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것은 국가 비판을 입막음 하려는 권위주의적 발상이자 표현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지윤 씨는 "'해적'이라는 표현은 오래전부터 주민과 활동가들이 써왔던 것"이라며 "평화를 위협하고 주민의 반대 목소리를 폭력적으로 짓밟는 해군 당국과 이명박 정부는 해적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지윤 씨는 지난 3월 정부의 제주 해군기지 건설 강행과 구럼비 바위 폭파에 항의하는 뜻으로 '제주 해적기지 건설 반대'라는 구호를 트위터에 올렸다. 이에 해군은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김 씨를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