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1일 노동신문

우리의 존엄과 제도, 인민을 감히 해치려드는자들은

천백배의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할것이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보도된바와 같이 얼마전 괴뢰패당에게 유인, 랍치되여 남조선에 끌려갔다가 공화국으로 돌아온 박정숙녀성과 미국과 괴뢰당국의 조종밑에 우리의 최고존엄의 상징인 동상과 기념비를 파괴하려고 기여들었다가 체포된 월남도주자 전영철의 기자회견이 진행되였다.

기자회견들을 통하여 미국과 괴뢰패당의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랍치와 특대형정치테로행위의 진상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 온 민족은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의 특대형범죄행위에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고있으며 온 세계가 우려와 경악을 표시하고있다.

미국과 괴뢰패당의 특대형테로행위는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전이고 공화국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이며 국제법에 대한 엄중한 위반이다.

이것은 적대세력의 반공화국모략과 파괴, 전복음모가 매우 위험한 실천단계에 들어섰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이번 사건들을 통하여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이 떠들어대고있는 《탈북자》니, 《북인권》이니 하는것들이 순전히 위선이며 진짜 목적은 우리의 일심단결을 해치고 우리 제도를 전복해보려는데 있다는것이 다시금 명백히 립증되였다.

세계의 면전에서 저들의 범죄행위가 폭로된데 바빠맞은 미국과 괴뢰패당은 《적대의사가 없다.》느니, 《개별적소행》이니, 《북의 일방적인 비방선동》이니 하는 철면피한 궤변을 줴치며 여론을 오도해보려 하고있으며 지어 사건관련자들을 살해, 제거하는 비렬한 방법으로 이번 사태를 덮어버리려고 발악하고있다.

그러나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이 저지른 반인륜적죄악과 특대형범죄는 그 무엇으로도 감출수 없으며 무마시킬수도 없다.

더우기 이번 특대형정치테로음모가 미국과 괴뢰패당의 조직적이며 계획적인 범죄라는 사실이 날로 명백히 드러나고있다.

괴뢰패당이 반공화국파괴암해책동에 얼마나 피눈이 되여 매달리고있는가 하는것은 최근 중국공안당국에 체포되였다가 남조선으로 강제추방된 극악한 민족반역자 김영환놈의 범행에서도 다시금 확인되였다.

제반 사실은 미국과 괴뢰패당이야말로 반인권범죄의 왕초이며 랍치와 테로의 원흉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이 국제법을 란폭하게 유린하면서 우리 주민들을 유인, 랍치하고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특대형테로행위까지 기도하고있는 조건에서 우리는 공화국의 법과 인권 및 반테로에 관한 국제적협약에 따라 그에 대응한 모든 조치를 취할 합법적권리를 가지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이 엄숙히 천명한다.

1. 미국과 남조선괴뢰패당은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랍치행위를 당장 중지하며 우리의 최고존엄을 겨냥한 특대형국가정치테로범죄에 대해 공식 사죄하고 책임있는 주모자들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

그리고 추악한 반역자무리인 《북민전》과 《동까모》를 비롯한 반공화국모략테로단체들을 즉시 해체하며 인간쓰레기들을 돈으로 매수하여 범죄행위에 내모는 비렬하고 무모한 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

2. 우리의 정당한 요구가 실현되지 않는 경우 특대형테로를 비롯한 반공화국파괴암해음모와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랍치행위에 가담한 범죄자들에 대한 처단을 비롯한 상응한 조치들이 뒤따르게 될것이다.

처단대상에는 이번 특대형테로행위의 주모자인 《자유북한방송》 대표 김성민놈과 랍치와 테로, 모략에 미쳐날뛰는 《자유북한운동련합》 대표 박상학, 전 괴뢰통일교육원 원장 조명철, 추악한 변절자 김영환도 포함될것이라는것을 선포한다.

3. 우리는 앞으로도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모독하고 우리 공화국의 주권을 침해하며 우리 주민들의 신변을 위협하는 랍치, 테로, 파괴암해분자들과 그 조직자, 가담자들을 온 지구를 다 뒤져서라도 절대로 가만놔두지 않을것이다.

그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과 괴뢰보수패당이 지게 될것이다.

우리의 최고존엄을 결사옹위하고 우리 공화국의 주권과 우리 인민의 안전을 지키는것은 우리의 신성하고도 당당한 권리이다.

우리의 최고존엄과 제도, 인민을 감히 해치려드는자들은 그 어디에 있든 무사치 못할것이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한다.

위대한 천출명장을 높이 모신 우리 천만군민의 철통같은 일심단결을 그 무엇으로도 깨뜨릴수 없다는것을 미국과 리명박쥐새끼무리들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

 

주체101(2012)년 7월 31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