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법률가협회 대변인담화

최근 괴뢰검찰이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여야당들의 부정부패사건에 대한 수사놀음을 벌리면서 보수패당이 걸려든 사건들은 서둘러 덮어버리고 야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세력들에 대해서는 전례없는 강압수사를 들이대고있는것으로 하여 각계의 커다란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괴뢰검찰은 내곡동주택부지구입사건과 민간인불법사찰사건,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최시중의 불법《대선》자금사건을 비롯하여 리명박역도와 측근들이 걸려든 부정부패사건들을 모두 《무혐의》로 서둘러 종결짓거나 몇몇 측근들을 구속하는 방법으로 황급히 마무리하였다.

뿐만아니라 《새누리당》의 《대통령》선거후보로 나선 박근혜의 남동생부부가 저지른 삼화저축은행사건을 비롯하여 박근혜와 관련된 부정부패사건들도 《증거부족》 등 당치 않은 구실을 붙여 덮어버리고 이번에 새로 터져나온 《새누리당》의 공천헌금사건은 혐의자들의 개별적인 행위로 단시일안에 결속함으로써 선거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해보려고 발악하고있다.

그와 반면에 야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세력들에 대해서는 제기되는 혐의를 사사건건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면서 수사의 강도를 높이고있다.

괴뢰검찰이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를 저축은행사건에 걸어 제껴버리려고 강압수사를 벌리는가 하면 통합진보당사태를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떠들면서 전 공동대표 리정희를 비롯한 당의 주요인물들과 진보적인 재야인물들에 대한 조사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것은 그 대표적실례이다.

지금 괴뢰검찰은 비밀리에 《특별팀》을 내오고 야당과 민주개혁세력 핵심인물들의 뒤를 샅샅이 조사하여 결정적인 시각에 터뜨리려고 갖은 음모와 술수를 다 꾸미고있다.

괴뢰검찰의 이러한 편파적인 수사놀음은 어떻게 하나 민주개혁세력을 압살하고 현 보수《정권》을 유지, 연장해보려는데 그 음흉한 목적이 있다.

력사적으로 남조선에서 괴뢰검찰은 독재《정권》의 시녀로, 민주개혁세력에 대한 폭압의 도구로 악명을 떨쳤다.

특히 리명박보수패당은 집권후 괴뢰검찰에 최측근 극우파쑈분자들을 들여앉히고 그들을 내몰아 남조선인민들의 자주, 민주, 통일운동을 악랄하게 탄압하였다.

지금 괴뢰검찰패거리들은 보수《정권》이 뒤집히면 역적패당과 함께 저들도 심판대에 설수 있다는 극도의 위기감에 사로잡혀있다.

이로부터 괴뢰검찰은 이번 《대선》을 저들의 운명문제로 보고 보수세력과 결탁하여 권력형부정부패사건들을 죄다 덮어버리고 민주개혁세력들을 모해하고 탄압하는데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는것이다.

앞으로 선거가 박두해올수록 괴뢰검찰이 민주개혁세력에게 불리한 각종 모략사건들을 계속 조작하면서 탄압소동에 더욱 매달릴것은 불보듯 뻔하다.

조선민주법률가협회는 괴뢰검찰의 비렬하고 편파적인 수사놀음과 민주개혁세력에 대한 탄압을 저들에게 불리한 선거정세를 역전시켜 친미보수《정권》을 연장하기 위한 범죄적책동으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규탄한다.

보수패당의 충견인 괴뢰검찰의 파쑈적폭압광란을 그대로 두고서는 새 정치, 새 생활을 바라는 남조선인민들의 요구가 실현될수 없고 북남관계개선도 생각할수 없다.

남조선의 각계층인민들은 괴뢰검찰의 편파수사놀음을 단호히 반대배격하고 보수패당의 재집권기도를 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괴뢰검찰은 산송장인 리명박역도와 그와 한 족속인 《새누리당》과 계속 붙어돌아가다가는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하게 된다는것을 똑바로 알고 불공정한 편파수사놀음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주체101(2012)년 8월 18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