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고]

사생결단하고 떨쳐 나서야…

지금 한반도의 정세는 미국과 군부호전광들이 벌여놓은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으로 하여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매우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있다.

해마다 벌어지고 있는 이 침략적인 전쟁연습의 명분은 항상 「연례」와 「방어」로 거론되고 있지만 실제에 있어서 북침전쟁을 숙달하기 위한 도발적인 예비전쟁이라는 것은 공인된 사실이다.

미국과 호전세력이 벌여놓는 모든 북침전쟁연습이 임의의 순간에 실전으로 확산시켜 북침전쟁의 서막으로 만들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지만 이번 훈련의 호전성은 지난 시기와는 대비도 할 수 없이 노골적이며 그 수법 또한 파렴치하다.

주한미군과 해외주둔 병력을 포함한 3만여명의 미제침략군과 5만 6000여명에 달하는 국군의 각 군단, 함대사령부, 비행단급 이상의 방대한 무력은 물론 44만명의 민간인, 그리고 일부 추종국의 군사인원들까지 참전하는 이번 훈련은 말이 훈련이지 제2의 6.25전쟁의 가동상태나 같다.

더욱이 분격을 금할 수 없는 것은 호전세력이 그 무슨 『신의』와 『투명성』을 떠들면서 내외여론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다.

북에 대한 특대형 국가정치테러 음모를 꾸며 한반도의 정세를 첨예한 대결상황으로 몰아가더니 오늘은 온 겨레를 핵전쟁의 참화에 몰아넣으려고 발광하는 보수패당을 어찌 용납할 수 있단 말인가.

경애하는 김정은최고사령관께서는 서남전선의 최남단 열점지역에 위치한 섬방어대들을 시찰하시면서 우리의 영토에 단 한발의 포탄이라도 떨어진다면 즉시적인 섬멸적 반타격을 안기고 조국통일대전으로 이어가라는 명령을 내리시었다고 한다.

민족수호, 조국수호로 맥박치는 절세위인의 철의 의지에 호응해 우리 이남민중도 반미반전, 평화수호의 기치아래 주한미군 철수와 반역패당 척결에 사생결단하고 떨쳐 나서야 한다.

(반전평화운동가 홍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