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31일 노동신문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청년절경축행사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조선로동당 제1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청년절경축행사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최룡해동지, 현영철동지, 김경희동지, 장성택동지, 김기남동지, 최태복동지, 박도춘동지, 리영수동지와 전용남위원장을 비롯한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중앙위원회 부위원장들, 김차돌 재일조선청년학생대표단 단장, 김영녀 재중조선인청년련합회대표단 단장이 함께 참가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모시고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는 크나큰 행복으로 하여 청년절경축행사대표들의 가슴은 세차게 설레이고있었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촬영장에 나오시자 참가자들은 폭풍같은 《만세!》의 환호를 올리면서 열광적으로 환영하였다.

참가자들은 일촉즉발의 준엄한 정세속에서도 온 나라의 커다란 관심과 축복속에 청년절을 성대히 경축하도록 해주시고 오늘은 머나먼 전선길에서 돌아오시는 길로 자기들과 함께 영광의 기념사진을 찍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 최대의 영예와 가장 뜨거운 감사의 인사를 드리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손을 저어 답례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청년대표들이 온 나라 전체 청년들의 다함없는 흠모와 축원의 마음을 담은 향기그윽한 꽃다발을 드리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첫 진군길에서 맞게 되는 청년절에 즈음하여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의 청년운동사상과 업적을 만대에 빛내이며 당을 따라 최후승리를 향하여 곧바로, 앞으로 나아가는 우리 청년들의 애국충정과 억센 기상을 힘있게 과시한 온 나라 전체 청년들에게 따뜻한 축복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조선청년들의 혁명적명절인 청년절경축행사를 통하여 당의 두리에 철통같이 뭉쳐 백두의 행군길을 꿋꿋이 이어나갈 우리 청년들의 확고한 의지와 조직력, 단결력, 전투력을 만방에 떨친 청년절경축행사대표들을 축하하시고 그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청년절경축행사대표들을 비롯한 온 나라 남녀청년들이 위대한 김일성동지를 모시고 공청의 탄생을 선포하던 그때처럼 투쟁과 단결의 노래를 우렁차게 부르며 위대한 김정일동지께서 안겨주신 혁명의 홰불봉을 추켜들고 부강조국건설에서 조선청년의 영웅적기개와 슬기를 남김없이 떨쳐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였다.

전체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대해같은 믿음과 사랑을 언제나 잊지 않고 조선로동당의 붉은 당기를 따라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위업의 종국적승리를 위하여 힘차게 싸워나감으로써 시대와 혁명, 조국과 인민앞에 지닌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훌륭히 수행할 불타는 맹세를 다짐하였다.

 

본사정치보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