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유신, 끝나지 않은 고통의 기억을 사진으로 엮다

박정희의 유신정권을 돌아보는 『유신, 그 고통의 기억』 사진전이 민주통합당의 주최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번 사진전을 주최한 민주당 의원들은 자료집에서 『유신정권 시절, 수많은 사람들과 그 가족들은 정권의 거짓으로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며『그러나 5. 16 을 「혁명」으로 치켜세우고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옹호하는 유신의 딸이 집권여당의 대선후보가 된 현실이 개탄스럽다』 고 밝혔다.

이어 『이는 유신독재로 고통 받은 우리사회에 새로운 모습의 유신이 다시 찾아오는 것』이라며 『지난 유신시대 고통의 기록들을 돌아보며 다시는 유신과 같은 반역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이 사진전을 연다』고 전했다.

이날 사진전 개막식에는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하여 배재정, 김영환, 박홍근 의원 등이 참석해 리본커팅을 한 뒤 사진전을 관람했다.